'깐부' 오영수 언급
"닮아야겠다고 생각"
이정재의 깐부는?
'뉴스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뉴스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뉴스룸' 이정재가 오영수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배우 이정재의 화상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정재는 이날 발표된 미국배우조합상에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됐다.

그는 '오징어 게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오일남' 역의 배우 오영수에 대해 언급했다. 오대영 앵커는 "차별의 벽을 허물었다는, 오영수 배우에 대한 존경의 마음도 SNS에 올렸는데 현장에서 본 오영수는 어떤 배우였나?"라고 물었다.

이정재는 "후배들을 굉장히 아끼고 푸근한 대선배님이었다. 항상 어떻게 준비하셨을까 싶을 정도로 깊이와 연륜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라며 "그래서 나도 선생님 같은 연기자가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대사 한 마디, 동작 한 동작을 꼼꼼하고 차분히 준비하는 모습을 닮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 앵커는 "극 중에 '손가락 걸고 맺은 깐부끼리는 내 것, 네 것이 없는 거야'라는 말이 있는데 인생의 깐부는 누구냐"라고 물었고, 이정재는 "절친으로 많이 알고 있는 정우성 씨부터, 함께 영화 작업을 했던 감독님, 제작자, 배우들 모두가 깐부"라고 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