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근육 공개
진흙탕 속 대활약?
생태계 위해 나선다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육준서가 '공생의 법칙'에서 열의를 보인다.

13일 밤 9시에 방송되는 SBS 신년특집 '공생의 법칙'에 UDT(해군 특수전전단) 출신 화가 육준서가 출연한다.

'공생의 법칙'은 생태계 교란종의 원인과 현황을 파악하고, 조화로운 공생을 위해 인간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이다. 13일 방송에는 김병만, 배정남, 박군과 함께 육준서, 최영재, 이연복 셰프가 출연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강철 체력과 미술 작가로서의 예술적 감각, 거기에 훈훈한 외모까지 더해져 '사기캐', '만찢남'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육준서가 '공생의 법칙'에 출연한다. 그는 우리나라 토종 생태계를 위해 '공생의 법칙' 출연에 특히 열의를 드러냈다는데.

수중 생태계 탐사에 나선 육준서는 그런 열정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드넓은 호수 한가운데에서도 거침없이 다이빙을 하며 UDT 출신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또한 그는 온몸이 푹푹 빠지는 진흙탕 속에서도 깜깜한 밤이 될 때까지 꼼꼼한 수색을 멈추지 않는 끈기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긴 시간 이어진 수중 탐사에서도 지치지 않는 열정을 보여준 완벽남 육준서의 생생한 도전기는 13일 밤 9시에 방송되는 '공생의 법칙'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