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강주은, 혜림 모녀/ 사진=KBS2 캡처
'갓파더' 강주은, 혜림 모녀/ 사진=KBS2 캡처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강주은이 딸 우혜림을 위해 30년 요리 내공을 뽐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갓파더'에서는 강주은, 우혜림이 공식 1호 모녀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주은은 "너무 뜻깊은 이 순간을 위해서 뭘 준비했다"며 가족관계증명서를 꺼내 들었다. 혜림과 강주은은 가족관계증명서에 도장을 찍으며 공식 모녀임을 강조했다.

강주은은 임신 8개월 차 혜림을 위해 요리 솜씨를 발휘하고자 외출에 나섰다. 그러면서 "내가 가장 아끼고 자주 타는 것"이라며 스포츠카에 혜림을 태웠다.

혜림이 "원래 이렇게 운전을 좋아하셨느냐"고 묻자 강주은은 "원래 운전하는 걸 너무 좋아했다"고 답했다. 혜림은 "이렇게 활동적인 걸 좋아하실 줄 몰랐다. 의외의 모습이다. 최민수 선배님 때문에 같이 좋아하게 되셨냐"고 물었다.

강주은은 "남편이 바이크 타는 걸 보니까 나도 같이 타보고 싶었다. 내가 항상 뒤에 끌어안고 탔었는데 그게 자존심이 상했다. 내가 스스로 탈 줄 모르면 남편 뒤에는 안타겠다는 마음으로 면허를 땄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혜림은 "난 엄청 겁쟁이다. 그래서 면허가 있는데 운전을 안 한다. 옆에 앉아 있는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강주은은 "나는 혜림이를 보면 좀 털털하고 굉장히 정돈된 것 같다"고 했다. 혜림은 "너무 어릴 때 부모님이랑 떨어져서 살았다. 제가 중학교 2학년 때 한국에 와서 그때부터 떨어져서 살았다"며 "홍콩에서 오디션을 보고 한국에 연습생 하러 왔다. 꿈만 바라보고 왔지만 너무 힘들었다. 맨날 공항에서 가족들과 헤어질 때 울었다"고 회상했다.

강주은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엄마와 너무 중요한 시기에 함께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는 사실이지 않냐. 그 나이 때에 할 수 없던 것을 제가 해줄 수 있으니까. 함께할 수 있다는 게 인상적이었다"고 미소 지었다.

강주은은 우혜림에게 요리를 잘 하는지 물었지만 우혜림은 강하게 고개를 저으며 요리에 큰 흥미가 없다고 답했다. 이에 강주은은 우혜림을 위해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주겠다면서 함께 마트로 향했다.

두 사람은 알콩달콩한 모녀 케미를 빛내며 장 보기에 집중했다. 강주은은 해물 파스타를 위해 식재료를 구입했다. 가게 주인이 "모시조개도 괜찮다. 임산부한테 좋다"고 말하자 단번에 "주세요"라고 했다. 강주은의 통 큰 면모에 우혜림은 "원래 저렇게 많이 사시나? 음식이 남으면 어떡할까"라며 웃었고, 강주은은 "재료는 넉넉하게 사더라도 문제가 전혀 없다"고 여유를 보였다.
'갓파더' 강주은, 혜림 모녀/ 사진=KBS2 캡처
'갓파더' 강주은, 혜림 모녀/ 사진=KBS2 캡처
집에 돌아온 우혜림은 "제가 어시스트를 하겠다. 시켜만 달라"고 의욕을 보였다. 강주은은 딸을 위해 해산물파스타, 키조개그라탕을 만들겠다고 했다.

강주은은 우혜림에게 부부싸움을 하는지 물었다. 우혜림은 "섭섭한 게 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배고프면 챙겨 먹어야 할 것 아니냐. 안 챙겨 주면 쫄쫄 굶고 있다. 내가 먼저 죽으면 어떡할지 물어봤더니 따라 죽을 거라더라"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신서방 오면 한 마디 해야겠다. 들으면서 참고 참고 참아도 안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우혜림의 남편 신민철이 강주은의 집을 방문했다. 그는 강주은에게 난 화분을 선물로 전달했고, 우혜림을 보자마자 "우리 아기"라며 다정하게 배를 쓰다듬었다.

우혜림은 신민철 앞에서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나중에 요리를 더 하게 되겠죠?"라고 질문했다. 강주은은 "남편보다 아이를 위해 요리하게 될 것"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또 강주은은 우혜림이 "안 챙겨주면 신민철이 쫄쫄 굶는다"고 말한 것에 대해 직접 확인했다. 그는 "신 서방 집에서 밥을 잘 못 먹는다는 얘기를 들었다. 정말 그런가"고 물었고, 신민철은 "귀찮다 보니까 쉬다가 그냥 운동을 가 버린다. 밖에서는 잘 먹는다"고 답했다.

이에 강주은은 "내 딸이 요리를 못 해서 그런 건 아니냐"고 꼬집었다. 신민철은 강하게 부정하며 "해주면 언제든지 먹는다. (장모님에게) 많이 배워"라고 응원했다.

요리가 완성된 후 강주은은 "너무 기분이 다르다. 어려운 입장이라는게 느껴진다"라며 긴장했다. 신민철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본 강주은은 그제야 안심했고, 신민철은 "장모님 음식 솜씨가 좋으셔서 그라탱은 다른 데서 못 먹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강주은의 마음을 녹였다.

우혜림, 신민철은 강주은에게 아기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강주은은 "아기 아빠를 닮았다"고 했고, 우혜림도 "입술을 많이 닮았다"고 공감했다. 이어 두 사람의 만삭 화보가 처음으로 공개 됐다. 강주은은 "너무 아름답고 감동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귀한 손자까지 앞두고 있다는 게 기적 같다"고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