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래퍼 산이가 한달 저작권료를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쇼 미 더 한우' 특집으로 래퍼 아웃사이더, 산이, 베이식, 신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산이는 엠넷 '쇼 미 더 머니10'를 참가자로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가지고 있던 걸 다 내려놓고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도전해 보고 싶었다.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100곡 이상의 작곡은 한 산이. 그는 "다른 분들의 작품들을 많이 보고 듣고 느낀다. 미술이 됐건 영화가 됐건 여러 가지 예술을 접하며 느낀 감정들을 음악으로 표현한다"라고 작곡 노하우를 알렸다.

"'한여름밤의 꿀'은 한강에서 소주 한잔 마시다가 나왔다"고 밝힌 산이는 "'한여름밤의 꿀'이 가장 효자 곡이다. 시즌송이다 보니 여름마다 많은 분이 들어주시더라"며 "저작권료로 한 달에 2억 원을 벌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박명수는 "저는 (저작권료가) 150만 원 들어온다. 쏠쏠하다"고 말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베이식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이야기하하며 "무조건 랩을 한다. 커버를 하기도 하고, 원곡에 랩을 새로 쓰기도 한다"고 말했다.

베이식의 유튜브 채널을 보고 가수 아이유가 연락하기도 했다고. 베이식은 "내가 '라일락'이라는 노래에 맞춰서 제가 새로 가사를 써서 영상을 올린 적이 있다. 그런데 그걸 보시고 '라일락 힙합이었네'라고 내가 랩하는 모습을 퍼가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기뻐서 '감사하다'고 메시지를 보냈는데, 읽지를 않더라. 하지만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힙원탑 아이유 씨, 다음엔 리믹스 말고 같이 작업 한 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영상편지를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