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개그우먼 이수지가 2세 준비를 위해 몸무게 감량 후 임신에 성공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콩트의 신들이 모인지 '웃수저' 특집이 꾸며져 개그맨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주현영, 김두영이 출연했다.

두 번째 출연인 김대희는 "그때 세윤이가 일에 치여서 우울증이 왔다. 난 그런 걸 느껴본 적이 없는데, 어떤 느낌일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대희는 과거 큰 인기를 끌었던 '대화가 필요해'의 코너 속 동민 아부지가 장인어른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라고 밝혔다. '개그콘서트' 종영 당시의 기분에 대해서는 "슬픔과 아쉬움, 자책감 등 여러 감정이 교차했다"고 회상했다.

이수지는 현재 임신 중이라고 밝혔다. 이수지는 "17kg 정도 감량했다가 3kg 정도가 쪘다. 살이 빠져서 신났고, 거울을 보니까 점점 김고은이 돼갔다"고 밝혔다. 또한 "다이어트를 시작한 목적이 2세 준비였다. 살이 빠지다 보니까 건강을 되찾아서 진짜 2세가 생겼다"고 털어놓아 축하를 받았다.

늦둥이 아빠 김구라가 "초기가 조심해야 할 때"라며 걱정하자 이수지는 "맞다"며 "임신하고 3kg가 쪘다고 하니까 의사 선생님이 아이는 지금 손톱만 하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기자'로 인기를 얻고 있는 주현영은 "첫 동영상이 600만뷰로 조회수가 많이 나왔다. 평소에는 인기를 잘 체감 못하다가 부승관, 쓰복만이 주기자 성대모사를 해주셔서 체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코미디 무대와 배우를 병행하는 게 이상적인 꿈"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