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이정재/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이정재/ 사진=tvN 캡처


배우 이정재가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베네핏이 있나요?’ 특집이 꾸며진 가운데 배우 이정재, 게임 개발자, 패션 MD, 직장인 커뮤니티 앱 대표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이정재가 등장하자 유재석은 "월드스타"라며 포옹했다. 이정재는 유재석을 향해 "전우야"라며 반가워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본 건 거의 처음"이라며 근황을 물었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드라마로 미국도 자주 왔다갔다 한다. 다른 나라도 다녀야하는데 그럴 상황이 안 된다. 나가서 저를 더 알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게 아쉽다"고 답했다.

이어 '오징어게임'의 인기를 예상했냐는 질문에는 "'오징어게임'을 1년 정도 찍었다. 10개월 촬영했는데 10개월 동안 꾀죄죄한 룩을 유지해야 해서 머리도 안 자르고 수염도 안 잘랐다. 옷도 신경 안 쓰고 입었다. 제 모습을 주변에서 보신 분들은 걱정하셨다. '도대체 뭘 찍냐'고 해서 '오징어게임'이라고 하면 기대가 많지 않으셨고 저 또한 이렇게 성공할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 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후속편에 대해 "시즌3까지는 모르겠고 2는 감독님이 쓰시기로 마음 먹으셨다. 촬영하면서 '과연 2가 나올 수 있을까?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각 캐릭터들의 애환이 짙게 묻어나기 때문에 애환을 한 분씩 만드는 게 어렵다. 이 프로그램은 서바이벌해서 누가 이기냐가 재밌는 게 아니라 어떤 애환을 가진 사람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는지 그 과정이었다. 그래서 힘들지 않을까 했는데 시즌1이 이 정도로 성공하니까 2는 안 나올 수가 없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세계적인 배우 디카프리오와 사진을 찍은 것에 대해"그 분이 먼저 찍자고 하셨고 굉장히 반갑게 '오징어 게임' 봤다고 하셨다. 본인의 평을 얘기하는데 그냥 인사치레로 하는 얘기가 아닌 것 같더라. 주제와 표현 방식, 코스튬, 연출, 음악, 연기, 앙상블에 대해 얘기하시는데 정말 재밌게 보셨구나 했다"고 했다.

이어 "너무 기분 좋았던 건 한국의 영화, 드라마가 많은 분께 공감을 얻으면서 한국 콘텐츠를 즐길 준비가 되셨다는 게 반갑고 놀랍다"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 후 달라진 부분을 묻자 이정재는 "인기가 더 많아져서 더 행복한 건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그만큼 앞으로 찍어야 하는 작품들에 대한 부담감이 더 많아졌다. 흥행보다는 질적으로 성공시키고 싶어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시대가 바뀌어서 지금 인기를 못 얻어도 후에 인기를 얻는 경우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콘텐츠의 진실성과 퀄리티를 고민해서 만들면 지금이 아니라도 사랑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고민과 생각이 깊어졌다"고 털어놨다.
'유 퀴즈' 이정재/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이정재/ 사진=tvN 캡처
이정재는 미국 토크쇼에 나가 허리를 숙여 인사했던 이유를 두고 "쿨하게 할까 고민했다. 나도 한국에서 온 배우야 이렇게 할까 별의별 생각을 다했다"며 "뜻있는 자리에서 하는 에티튜드가 자연스러운 것 같아 그렇게 했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나라를 방문할 때 입국장에서 도장을 찍어주시는 분들이 알아보고 식당에서도 알아본다"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오마이갓 나오냐"고 물었고 이정재는 "이름은 어려우니까 456번이라고 말씀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는 "해보지 않은 캐릭터나 장르를 선택했던 게 원동력인 것 같다. 내가 해보지 않은 것을 도전해보겠다는 의미 때문에 이 작품이 잘못되면 어떻게 하나 부담감이 오고 나도 없어진다는 생각이 든다. 계속 다른 걸 보여드리려고 하는 게 원동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캐릭터 성기훈을 떠올리며 "그보다 작은 집에서 살았다. 거긴 그래도 방이 두개가 있었는데 방이 없는 거실 만한 집에서 몇 개 안 되는 반찬 가지고 먹던 시절이 있었다"며 "쌍문동 첫 촬영지를 갔는데 어린 시절이 계속 생각났다. 자연스럽게 성기훈화 됐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배우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배우는 생각이 없었다. 인테리어 학원이 있었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손재주가 진짜 좋다. 부대에서 스크랩을 진짜 잘했다"고 회상했다.

이정재와 군 시절을 함께한 유재석은 "나를 많이 배려해줬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재석 씨가 신인일 때 들어오셨다. 부대에서 행사 시나리오를 쓰셨다. 본인이 연출하고 기획하고 위문 공연을 다녔다. 저도 한 꼭지 맡아서 꽁트를 했다. 이상한 걸 줘서 '이걸 해야 하냐?' 하면 '해야 휴가를 간다'더라. 휴가증이 달려 있으니까 지원자들이 엄청 많았다"고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되고 의지 됐다. 힘을 많이 줬다. '부대에서 콩트도 하는데 네가 나가서 안 한다는 게 말이 되냐'고 용기를 줬다"며 "정재를 제가 업어서 출근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이정재는 "신문을 부대로 배달해야 하는데 제가 맨날 늦게 일어났다"고 솔직히 얘기했고 유재석은 "어머니가 전화 오셔서 '정재 어떡하니? 정재 지금 일어나지를 못한다' 하신다. 그럼 '어머니 계세요' 하고 그때부터 '전우야' 하면서 정재를 업고 신문을 들게 했다. 그래서 끈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재석은 "가끔 전화는 했다. 제가 잘될 때마다 '어머니가 너무 좋아하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정재는 절친 정우성에 대해선 "주로 일 얘기를 많이 하고 영화 얘기 많이 한다"고 했다. 서로 존댓말을 하는 이유에 대해 "두 남자선배를 봤는데 오랫동안 친구인데도 존대를 하시더라. 물어봤더니 너무 좋아해서 더 위해주고 싶어서 그런다더라. 그때부터 나는 누구랑 존대를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정우성 씨가 그랬다. 말을 놓는 시기를 놓쳤다. 20년 넘게 한 두번은 싸우고 서운해서 안 볼 수도 있는데 그런 일이 없더라. 친한 사이일수록 더 위해주고 아껴주면 더 오래갈 수 있구나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