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많이 나왔다"
개그우먼 아닌 배우
"대선주자도 인터뷰"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주현영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기자' 역을 소화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주현영, 김두영이 출연했다.

'콩트의 신'들이 모이자 MC들은 "오늘 공연 잘 보고 가겠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주현영은 근황에 "웹드라마 등 촬영을 계속 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OTT계의 여신'이라는 수식어를 줬다.

그는 최근 인기에 "조회수가 많이 나왔다. 첫 동영상이 600만 뷰가 나왔다. 어마어마한 조회수지만 평소에는 잘 체감하지 못했다. 그런데 평소 팬이었던 쓰복만, 세븐틴 승관 등이 내 성대모사를 해줘서 느꼈다"라고 전했다.

개그우먼이 아닌 배우 주현영은 'SNL코리아' 출신의 김슬기 같은 배우를 꿈꾸는지 묻는 질문에 "이상적인 꿈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오늘 여기 너무 섞이지 마라"라며 농담을 건넸다.

주현영은 "주기자는 사회 초년생이다. 잘하고 싶어서 의욕이 넘치는 편인데 여러모로 모르는 면도 많다보니까 어리숙하게 드러나는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연기를 너무 잘해서 진짜 긴장한 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안영미는 "받아주는 연기를 했는데 내가 정말 윽박지르는 줄 알더라.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고충을 전했다.

또 "소수의 분들이라고 공감해주면 성공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내 대학 시절을 보는 것 같다'라며 반응해주셨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주현영은 'SNL코리아' 콩트에서 기억에 남는 인터뷰에 대해 대선후보들을 만났다며 "질문에 대해선 사전 협의를 하지 않는다. 곤란한 질문을 드리면 그분들도 당황한 티를 안 내는데 질문 듣고 분위기가 싸해졌다가 쿨하게 반응하려고 하는 찰나의 어색한 공기 흐름이 있다. 미묘한 공기가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현영은 "원래 이름은 김현영이다. 워낙 유명한 분이 있으니까 내가 이름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해서 작명소에 갔다. 이름을 받아왔는데 너무 다른 사람 옷을 입은 것 같더라. 그래서 이름은 지키자고 했고 성을 좀 특이하게 지었다. 덕분에 '주기자'라는 별명도 얻게 됐다"라고 전했다.

오디션 때 보여줬던 일본인 성대모사를 했고 "진작에 붙었겠다", "연기를 정말 잘 하네"라며 감탄했다. 또 그는 '커플 매칭 프로그램에서 짝이 되지 못한 여자 출연자'라는 디테일한 캐릭터를 잡아 성대모사를 했고, 김국진은 "'SNL'에서 보석을 얻었네"라고 칭찬했다.

주현영은 "삼수를 했어서 연기 학원에 들어가는 비용이 많았다. 마트에서 시식 아르바이트, 홀서빙 아르바이트를 했다. 마지막으로 일했던 곳이 일식 전문점이었다. 간혹 나한테 화를 내는 손님들이 있었다. 그 손님이 간 다음에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상황극을 좋아하는데 '상속자들' 박신혜처럼 생각했고, 화장실에서도 눈물 닦으면서 '할 수 있어'라고 했다"라며 상황극 연기를 했다. 안영미는 "'여자 유세윤'이다"라고 박수를 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