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개벤져스' 멤버
결혼 앞뒀나, 프러포즈 받아
바다 "김민경 이길 수 있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오나미가 남자친구 박민에게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밝혔다.

12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개벤져스와 탑걸의 경기가 그려졌다.

개벤져스 멤버 오나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실은 어제 프러포즈를 받았다. 그런데 내가 골을 넣으면 나도 프러포즈를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라며 특별한 세리머니를 준비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탑걸 멤버 바다는 "나는 김민경도 체력으로 이길 수 있다"라며 높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별은 "목표는 두 골을 넣는 것"이라며 우승에 대한 투지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