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회사 개발자 출연
"어린이집 시설 톱 급"
스태프들, 조세호에 '질색'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가 사내 커플 환상을 보였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베네핏 특집'으로 국내 대표 게임 회사 중 하나인 N사의 게임 개발자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여기는 국내 대표 게임 회사다. 한 번도 이직을 한 적이 없냐"라고 물었고, 개발자는 "한 번 회사를 나간 적이 있었다. 3년 차 됐을 때 동료들과 게임 회사를 창업했다. 5년 쯤 지나서 N사에 인수가 돼서 재입사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게임을 하는 분들의 칭찬이 제일 기분이 좋지 않냐"라고 물었고, 개발자는 "그거 하나만 바라본다고 할 정도로 그런 반응들이 기쁘다"라고 말했다.

개발자 박경재 씨는 회사의 '베네핏'에 "어린이집 시설이 정말 좋고 시설이 톱 급이다. 바쁘거나 야근할 때는 늦게까지 돌봐주신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일하는 엄마, 아빠가 제일 곤란할 때가 그럴 때다"라고 공감했다.

조세호는 아내 또한 같은 회사에서 디자이너로 근무를 한다는 말에 반색하며 "'잠깐만 나와봐'라면서 이마에 뽀뽀를 하고 간다든지 그런 건 없나"라고 상상했고, 스태프들이 질색하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개발자의 아내 또한 "너무 별로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