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즉석 꽁트
'주기자' 깜짝 소환
아무 말 대잔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주현영과 안영미가 '라디오스타'에서 주기자와 노련한 앵커로 변신해 연기인지 현실인지 보는 이들을 헷갈리게 만드는 역대급 즉석 꽁트 합을 자랑했다.

12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측은 '꽁트? 상황극? 아무튼 연기 천재 주현영'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주현영은 새로 단장해 공개되고 있는 'SNL 코리아'에서 사회 초년생의 모습을 100% 고증한 캐릭터 주기자로 맹활약했다. 폭풍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주기자 캐릭터는 주현영을 생소한 신인 배우에서 단번에 주목받는 무서운 꽁트 신예이자, 인급동(인기 급상승 동영상) 스타로 만들었다.

주현영은 "주기자 캐릭터는 잘하고 싶은 의욕과 인정받고 싶은 의욕이 넘치는 사회 초년생 캐릭터"라며 "의욕이 넘치지만 긴장을 잘하고 어리숙한 면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무서운 꽁트 신예'를 지켜본 선배들의 폭풍 칭찬이 이어졌다. 먼저 MC 유세윤은 "연기를 너무 잘해서 초반에는 진짜 긴장하나 싶었다"라고 감탄했다. 주현영과 'SNL 코리아'에서 호흡을 맞춘 안영미는 "보는 사람들이 내가 주기자에게 실제로 화를 내는 줄 알더라"라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성대모사 공장장 정성호도 "보는 순간 뜰 수밖에 없는 사람이구나 싶었다"며 극찬했다.

모두의 관심이 쏟아진 주현영의 부캐 주기자가 마침내 '라스'에 등판했다. 실제 꽁트 파트너 MC 안영미와 함께 뉴스 생중계 상황을 연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좀 전까지 차분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주현영은 꽁트에 돌입하자, 열정과 패기가 넘치지만 어딘가 보는 사람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인턴 주기자로 180도 돌변했다.

주현영은 예상하지 못한 질문을 받자 급격하게 멘탈이 흔들리며 아무 말 대잔치를 벌이는 웃픈 상황을 연출, 사회초년생을 연상케 해 폭풍 공감을 유발했다. 급기야 울음을 억지로 참으려는 손동작, 횡설수설하다 "미치겠다"라고 혼잣말을 하는 디테일로 모든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결국 뉴스를 망쳐버린 주기자는 "다음에 알아볼게요"라며 잔뜩 풀 죽은 모습과 떨리는 목소리로 꽁트를 마무리해 미소를 유발했다.

디테일한 설정이 일품인 주현영의 주기자 꽁트 연기에 현장은 뜨겁게 달아올랐고, 냉철한 MC 김구라마저 연신 감탄을 쏟아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영상 말미에는 주기자 주현영이 또 다른 인물과 만나 웃음 폭탄 인터뷰를 펼칠 것을 예고,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