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년 연습생 비하인드
새로운 놀거리 제공
"왜 이렇게 예뻐?"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1학년 연습생들의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됐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되는 '방과후 설렘'이 12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TV를 통해 숏폼 영상 제작기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방과후 설렘' 1학년 연습생들이 담임 선생님인 아이키와 함께 춤을 추고 음악을 즐기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공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하인드 영상에서 아이키는 1학년에게 새로운 놀거리를 제공, 숏폼 콘텐츠를 만들며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아이키는 "오늘은 뛰어놀려고 왔어. 오늘은 진짜 그냥 막 노는 거야"라고 전하며 연습생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우리 같이 놀면서 이런 거 (숏폼 콘텐츠)도 찍고, 선생님이랑 같이"라며 숏영상 제작을 예고하기도 해, 숏폼 영상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기도 했다.

숏폼 콘텐츠 영상을 찍기 위해 외부로 나온 1학년 연습생들과 아이키는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며 영상 제작을 진행했을 뿐 아니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완벽한 숏폼 콘텐츠를 만들었다. 이에 연습생들 또한 완성된 자신들의 영상을 보며 "진짜 예쁘게 나온다", "왜 이렇게 예뻐?" 등의 반응을 내보였다.

이처럼, 평가를 준비하면서도 아이키와 1학년 연습생들은 숏폼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외부에서 시간을 보내며 리프레시 타임을 가진 만큼, 2학기 중간고사를 얼마나 열정 넘치게 준비해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해 두 번째 데뷔 자리도 차지할 수 있을 것인가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