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개그맨 정성호가 다산을 집안 내력으로 뽑았다.

12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주현영, 김두영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정성호는 직업과 연령을 뛰어넘는 인물의 목소리를 복사하고 표정과 특징을 따라 해 ‘성대모사 공장장’으로 불리는 능력자. 정성호는 ‘라디오스타’에서 자신만의 특급 성대모사 영업 비밀을 공개했다.

정성호는 "성대모사를 위해 입에 '이것'까지 넣어봤다"고 깜짝 고백하는가 하면, 아무리 성대모사를 잘할 수 있어도 "절대 '이 분야' 성대모사는 하지 않는다"며 남다른 철칙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가수 임재범의 모창을 기가 막히게 따라 해 화제를 모았던 정성호는 임재범과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정성호는 "과거 한 방송에서 임재범의 모창을 했는데, 방송을 내보내지 못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재범의 전화 한 통 덕분에 '제2의 전성기'가 시작됐다며, 임재범과 남다른 인연 덕분에 막내아들도 ‘임재범’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고 귀띔해 어떤 사연이 얽혀 있을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또한 4남매의 아버지로 연예계 대표 '다둥이 스타'인 정성호는 "아버지는 16남매셨다. 가족만 모여도 100여 명이다"며 '다산'을 집안 내력으로 꼽아 시선을 강탈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