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 인 더 박스' 김지민/ 사진=MBN 제공
'배틀 인 더 박스' 김지민/ 사진=MBN 제공


개그우먼 김민경이 선배 개그맨 유민상에게 소개팅을 제안한다.

12일 방송되는 MBN '배틀 인 더 박스'는 김민경, 김지민, 김태균, 윤석민의 40시간 미션 동거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민경은 “마지막 단체 미션을 위해 강원도 원주로 집들이 손님을 초대하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절친한 선배 유민상에게 전화를 건다.

김민경은 짧게 근황을 물은 후 “제가 여자 소개 시켜줄게요”라고 말하며 소개팅녀 김지민에게 급히 전화기를 넘긴다. 그러자 김지민은 “오빠 안녕하세요”라고 급하게 음성변조를 해 소개팅녀로 분하는 모습을 보인다.

소개팅녀의 존재를 모르는 유민상이 누구인지 묻자 김지민은 “제가 평소 너무 팬이라서 민경 언니한테 부탁드렸어요”라며 “제가 큰 걸 바라는 건 아니고, 그냥 저랑 밥 한 끼만 해주세요”라고 말해 그의 마음에 불을 지핀다.

‘연예계 먹보스’ 유민상은 ‘밥 한 끼 하자’는 소개팅녀의 제안에 어떤 답을 내놓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배틀 인 더 박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