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 "무대의상만 300벌"
예비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뭘 해도 멋있어 보여”
사진제공=TV CHOSUN
사진제공=TV CHOSUN


가수 김연자가 예비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오늘(12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는 노래 ‘아모르 파티’로 역주행 신화를 새로 쓴 트롯 퀸, 원조 한류 스타 김연자가 출연해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바쁜 일상을 공개한다.

행사 섭외 1순위 김연자는 “빠른 이동을 위해 집에서 헤어메이크업을 받고 입을 의상까지 고른다”라며 화려한 의상이 가득한 옷방을 소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의상만 300벌 이상이란 말에 MC 홍경민은 “매일 다른 걸 입을 수 있겠다”라며 놀라워했다. 김연자는 “전담 디자이너가 한땀 한땀 수 놓아 만든 의상들”이라며 “원조 전담 디자이너가 세상을 떠난 뒤 제자가 대를 이어 작업 중”이라고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 김연자는 예비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예비 신랑과 준비 중인 ‘김연자 기념관’이 완공되면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코로나로 계속 미뤄지고 있다”는 소식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현영이 “누가 먼저 고백하셨냐”고 묻자, 김연자는 “어렸을 때부터 친구였던 50년 지기가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사귀자는 말 없이 자연스럽게 연인이 됐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함께 손잡고 인생을 걸어갈 예비 남편은 “일본에서 20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어렵게 활동할 때 손을 건네준 ‘은인’”이라면서 “뭘 해도 멋있게 보인다”며 사랑꾼 면모를 뽐내 부러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예비 남편과 술에 얽힌 웃픈 에피소드도 전해 시선을 끌었다. 김연자는 애주가임을 고백하며 “술이 약해 주량이 ‘2,000cc’ 밖에(?) 안 된다”고 전해 모두를 갸우뚱하게 했다. 이야기를 들은 MC 홍경민이 “술 먹다 화장실에 두 번 가면, 예비 신랑께서 집으로 데려간다는 게 사실이냐”고 묻자, 김연자는 “한 번은 술에 취해 예비 신랑에게 화를 낸 적이 있는데 필름이 끊겨 전혀 기억을 못 했다. 그 이후로 취한 것 같으면 무조건 집으로 데려간다”고 설명해 웃음을 유발했다.

'퍼펙트라이프'는 오늘(12일) 밤 8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