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정지인 감독./사진제공=MBC
'옷소매' 정지인 감독./사진제공=MBC


정지인 감독이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화제성, 시청률 모두 1위를 싹쓸이하며 종영한 소감을 밝혔다.

'옷소매'는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조선 왕조 최고의 러브스토리로 꼽히는 '정조-의빈'의 서사를 기반으로 동명의 원작 소설이 가진 '왕은 궁녀를 사랑했지만, 궁녀도 왕을 사랑했을까?'라는 흥미로운 관점을 더해 만든 작품이다.

정지인 감독은 최근 텐아시아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원작과 대본의 힘을 믿었고, 현장에서 배우와 스텝들의 에너지를 믿었기에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을 기대했는데 이 정도까지의 반향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이 정도의 반응을 얻으니 그동안 고생 많았던 현장의 모든 사람들이 생각나고 그들과 함께 큰 만족감을 나눌 수 있어서 참 뿌듯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까지 했던 드라마 중 첫 방송이 나가고 제일 많이 연락이 와서 깜짝 놀랐다. 방송이 나갈수록 시청률이 오르고 화제성을 유지하는 걸 보고 좀 많이 신기했고 신도 났다. 끝나고 나서도 많이들 봐 주고 계신 듯 해서 너무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이렇게 반응이 뜨거운 드라마가 처음이라 좋으면서도 많이 낯설고 얼떨떨하다.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지 몰랐고, 이럴 줄 알았으면 더 열심히 할 걸 그랬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 당장 복기할 자신은 없지만 보게 되면 또 부족한 면도 보이고 그럴 것 같다. 다들 반응이 좋은 건 얼마 안 가니 있을 때 즐기라고들 하는데 어떻게 즐겨야 하는 지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옷소매'는 MBC에서 3년 만에 10% 시청률은 넘긴 드라마고, 2021년 MBC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높은 인기에 현장 분위기도 좋았을 것 같다고 묻자 정 감독은 "시청률이 무조건 중요한 건 아니지만, 상징적인 숫자를 넘겼고 이를 바탕으로 이 작품에 참여했던 모두가 행복한 새해를 맞이하게 되어 참 기쁘다"며 "좋은 시청률을 매주 확인하면서 현장 분위기가 과열될 때마다 우리는 아직 찍어야 할 분량이 많으니 평정심을 유지하자는 얘기도 종종 했다. 물론 신이 나는 건 어쩔 수 없어서 이게 혹시 꿈이 아닐까, 내가 사실은 트루먼 쇼와 같은 영화의 주인공이 되어 누군가 날 몰래 관찰하는 게 아닐까 하는 얘기를 주변 스텝들이랑 종종 하곤 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