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송지아
"대본 정말 없다"
아이돌 제안 받아본 적? "많아"
사진=유튜브 채널 프리지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프리지아 영상 캡처


최근 넷플릭스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한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가 구독자 100만 기념 Q&A를 진행했다.

송지아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구독자 100만명 기념 QnA. 솔로지옥 대본인가요?, 유튜브 계속 하실건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송지아는 “‘솔로지옥’ 때 출연자들에게 방송 대본 같은 게 있었는지, 정말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한 건지 궁금하다”는 한 구독자의 질문에 “댓글에 대본이라는 반응을 많이 봤는데 정말 대본이 없다. 배우도 아닌데 말이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든 출연자들이 마음 가는 대로 했다”며 재차 부인했다.

송지아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제 브랜드를 만드는게 꿈이다. 유튜브를 하기 전부터 하고 싶었던 꿈”이라며 “진짜 나도 쓰고 싶은 그런 브랜드, 프리지아 다운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어 “다른 분야에도 항상 열려있는 사람이고 온 기회는 잡는 사람이다”라고 더붙였다.

더불어 "아이돌 제의를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 송지아는 "아이돌 제의는 많이 받아봤고, 저는 노래하는 걸 완전 안 좋아한다. 그 직업은 별로 하고싶지 않았다. 나는 하고 싶으면 무조건 하는 성격인데 노래하고 춤추는 게 나랑은 안 맞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 제한된 상황에서 본연의 매력에만 집중하는 '지옥도'와 오로지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천국도'를 오가면서 변하는 솔로 남녀들의 감정을 담아내어 강렬한 몰입도를 선사했다. 더불어 자신감 넘치고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출연자들의 저돌적인 감정 표현 또한 매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솔로지옥'은 1화부터 최종화가 공개될 때까지 넷플릭스 '한국 TOP10 TV 프로그램' 순위권에 안착하는 등 연일 높은 인기를 보였다. 특히 한국 예능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TOP10에 진입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