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맘마미안'. 방송화면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방송화면


방송인 김동현이 과거 격투기 선수가 되기까지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는 한국인 최초 UFC 진출에 성공했던 파이터 김동현이 출연했다.

이날 김동현은 "학창시절에 사고 치지 않고 운동만 했다. 그런데 격투기를 했던 게 진짜 불효였다"라며 "때리고 맞고 그러니까 사람들이 어머니한테 '왜 안 말려요 말려야죠'라고 했고, 저와 어머니 모두 상처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강호동이 "반대한 어머니를 어떻게 설득했냐"고 묻자 김동현은 "설득을 했다기 보다 제가 다른 걸 못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이혜성은 뜻밖의 대답에 배꼽을 잡고 웃었다.

김동현은 "큰 집이 남대문 시장에서 장사를 크게 하셨다. '가서 배울게요'라고 했다가 힘들어서 한 달인가 두 달 만에 도망쳤다. 그게 소문이 났다. '얘는 뭐가 되려고 그러냐'라는 말을 들었다"라고 밝혔다.

또 김동현은 "공인중개사 시험에도 도전했다. 그런데 한 달만에 포기했다. 칠판이 너무 멀어서 안 보이더라"라고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동현은 경찰 공무원을 준비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도둑은 때려잡을 수 있다. 그런데 필시 시험이 제 기준에서 사법고시더라"라고 말해 또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동현은 "이후 대통령 경호원도 해보려고 했다. 멋있게 차려 입고 대통령을 지켜야지 생각 했는데 이것도 사법고시다. 그래서 다 포기했다"라고 고백했다.

김동현은 "결국 어머니에게 '제가 격투기는 이쪽분야에서 잘 한다고 소문냈다. 주변에서 인정했다. 1년 동안 해서 만약 지거나 한대라도 맞으면 그만 하겠다'고 설득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번만 시켜 달라고, 1년만 믿어 달라고 했다. 엄마도 그때는 '한 번 해보자'가 아니라 '알겠어 알겠어' 이런 느낌이었다. 마지못해 승낙한 것이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김동현은 "이후 일본 무대에 진출해서 진짜 1년 동안 한 번도 안 졌다. 네번을 이겼다. 그때 '어 쫌 하네'라고 생각하셨다"며 웃었다.

김동연은 "제가 나이가 들어 한계가 왔다고 생각해서 은퇴한 것은 아니다. 충분히 5년 정도는 아무렇지 않게 경기할 수 있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를 들은 어머니는 "무슨 소리냐. 꿈깨라"라고 만류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