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배우 김정은이 친정집을 공개한 가운데 동생 김정민과 가수 딘딘의 기습 소개팅을 주선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 김정은 집을 방문한 딘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을 통해 김정은은 한국에 있는 친정집을 공개했다. 으리으리한 규모의 친정집은 럭셔리한 인테리어와 식물로 가득한 거실로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은 "동생이 저렇게 식물 가꾸는 걸 잘한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2016년 금융업에 종사하는 동갑내기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해 한국과 홍콩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김정은과 동생 김정민은 연포탕을 만들기 위해 직접 낙지 손질을 시작했다. 거침없이 손질하는 김정은에 비해 김정민은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고, “눈 마주쳤다, 무섭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러던 중 김정은은 김정민의 앞치마를 치우며 "누가 오기로 했다"며 준비를 재촉했고, 김정민이 의아해하자 김정은은 "너 소개해주려고 한다. 간이 소개팅"이라고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소개팅에 김정민은 굳은 얼굴로 "장난치지 마라"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은 "네가 집에만 있고 그래서 그렇다"고 설명했지만, 김정민은 "집에만 있는 게 아니다.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반박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이때 딘딘이 김정은의 초대를 받아 집에 도착했다. 김정은은 "장난을 쳐볼까란 기분으로 '소개팅할래?' 했다.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몰래카메라였음을 실토했다. 이후 김정은은 편의점으로 향했고, 단둘이 남게 된 김정민과 딘딘은 첫째와 막내의 관계를 공감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김정은이 돌아오고 완성된 요리를 먹던 딘딘은 카메라 설치 전 리얼한 두 자매의 모습을 목격했다며 “실제모습과 똑같다”며 감탄했다. 카메라 밖에서도 김정은이 동생을 군림했다는 것.

이에 김정은은 “내가 카메라 앞에서 이렇게 자연스러운 거 처음이다. 이제까지는 가식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딘딘 역시 “진실 되게 방송하신다. ‘초콜릿’의 김정은이 아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