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동생 김정민 몰래 소개팅남 초대…"지금까지는 가식" ('호적메이트')


배우 김정은이 동생 김정민의 기습 소개팅을 주선한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김정은, 김정민 자매의 웃음 가득한 하루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성격부터 입맛까지 극과 극 케미로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은 이날 소개팅을 둘러싼 유쾌 살벌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언니 김정은은 동생 김정민을 위해 기습 소개팅을 주선한다. 소개팅남을 김정민 몰래 집으로 초대한 것. 낙지를 손질하다가 느닷없이 소개팅을 하게 된 김정민은 분노의 레이저 눈빛을 발사한다. 이에 김정은은 "솔직히 무서웠다"고 심상치 않았던 분위기를 전한다.

이런 상황을 알 리 없는 소개팅남은 로맨틱한 꽃다발을 준비해 깜짝 방문한다. 드디어 공개된 소개팅남의 정체에 김정민은 물론 VCR로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들조차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김정민은 소개팅남에게 "정말 죄송해요"라고 사과했다고 전해져 과연 소개팅남의 정체는 누구였을지, 기습 소개팅의 전말은 어떠했을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 가운데, 김정은은 "지금까지는 가식이었다"며 방송 최초로 실제 성격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초토화했다고 한다. 뒤이어 김정은은 "'호적메이트'처럼 자연스러운 진짜 모습을 보여준 적은 없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호적메이트'는 1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