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참견3' 효린/ 사진=KBS Joy 제공
'연애의참견3' 효린/ 사진=KBS Joy 제공


가수 효린이 남자친구의 이성 친구

오늘(11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6회에서는 가수 효린이 스페셜 MC로 함께 한다.

이날 효린은 '연애의 참견3' 애청자임을 밝히며 "평소에 지인들이 내게 연애 이야기를 많이 한다. 어쩌다보니 조언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운을 떼 기대감을 높인다.

효린과 함께할 이번 주 사연은 여자친구와 7개월째 연애중인 30살 고민남의 사연이다. 이성에게 너무 인기가 많은 연인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이 찾아온 것.

동호회 모임에 처음 나간 날, 한 여자가 가입선물과 함께 하트 그림 등을 고민남에게 선물하며 살뜰하게 챙긴다. 자신에게 호감 있어 보이는 그녀의 상냥함에 빠져 고민남은 적극적으로 구애를 펼치고 한 달 만에 연애를 시작한다. 단 동호회 사람들에게 두 사람의 연애는 천천히 밝히기로 결정했단다.

하지만 문제는 며칠 후 벌어진다. 여자친구가 고민남이 첫날 동호회 모임에 왔던 그날처럼 다른 남자 회원들을 챙기면서 상대방이 오해할 만한 행동을 하고, 많은 남자 회원들은 여자친구에게 빠져든다.

고민남은 여자친구가 조심해주길 바라면서도 여자친구가 인기가 많은 건 단지 상냥한 성격을 타고났을 뿐이라고 주장하는데, 곽정은은 "그걸 누가 타고 나냐. 타고나는 건 신체적인 조건을 말하는 거고, 상냥함은 학습된 것이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이성과 함께 찍은 사진 SNS에 올리기, 상대방 주머니에 핫팩 넣어주기, 땀날 때 부채질 해주기 등 사연 속 여자친구가 했던 행동 중 본인의 연인에게 허용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곽정은과 주우재는 "부채질까지는 접촉이 없으니까 괜찮다"는 입장과 "이게 왜 접촉이 없나. 심리적인 접촉이 있다"는 입장으로 갑론을박을 벌인다. 효린은 "난 다 안 된다. '굳이?' 싶다"며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어 고민남이 '연애의 참견 시즌3'에 사연을 보낼 수밖에 없었던 결정적인 사건이 드러난다. 고민남을 혼란에 빠뜨린 여자친구의 행동이 궁금증을 높인다.

'연애의 참견 시즌3' 106회는 오늘(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