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사진=SBS 방송화면
'그 해 우리는'./ 사진=SBS 방송화면


최우식이 김다미에게 고백했다. 김다미는 최우식에게 키스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국연수(김다미 분)와 최웅(최우식 분)이 서로를 향한 진심을 꺼내 보였다.

이날 최웅은 마지막 다큐 촬영을 앞두고 사라졌다. 국연수는 최웅이 갈 만한 곳을 다 찾아 다녔지만 보이지 않았다. 해가 지고 나서야 국연수는 한 술집에서 최웅을 발견했다.

국연수는 "이번엔 좀 찾기 어려웠다 최웅"이라며 자연스럽게 그의 앞에 앉았다. 놀란 최웅은 "어떻게 찾았어?"라고 물었다. 이어 국연수는 "그래 매번 이때쯤이었어. 최웅 말 없이 잠적하던 날. 이상하게 너희 부모님도 말없이 사라지셨고. 잊고 있었는데 오늘 생각나더라고"라며 "잘 됐다. 나 이거 하고 싶었는데. 너랑 마주 보고 둘이 술 마시는 거"라고 했다. 최웅은 묵묵히 국연수를 바라봤다.

오랫동안 침묵이 이어지자 국연수는 "이제 안 피해? 가라고도 안 하네"라고 물었고, 최웅은 "피한 적 없는데"라고 짧게 답했다. 국연수가 "그럼 나 혼자 쇼한건가?"라고 했지만, 최웅은 그저 말 없이 소주만 들이켰다.

국연수는 "말이 없네 최웅"이라며 답답해 했다. 최웅은 "무슨 말 할까?"라고 물었고, 국연수는 "빙빙 둘러대는 말 피하는 말 또 상처 주는 말, 그것만 빼고 다"라며 "또 입 닫는 거 선택했나 본데 그럼 이제 내가 말한다. 그니까 네가 친구 하자고 했던 말 말이야. 내가 생각을 좀 해봤는데 난 안 되겠더라. 친구 하기 싫다는 말이 아니라 나는 네가…"라며 말을 이어 나갔다.

그 순간 최웅은 국연수의 말을 잘랐다. 그러면서 "보고 싶었다 국연수. 보고 싶었어. 항상 보고 싶었어. 네가 다시 돌아왔을 때, 네가 내 앞에 있는데 이상하게 너한테 자꾸 화만 나고, 네가 너무 밉고. 근데 이제 알 것 같아. 그냥 네가 날 사랑하는 걸 보고 싶었나 봐. 나만 사랑하는 널 보고 싶었나봐"라고 털어놨다.

최웅은 "연수야. 나 좀 계속 사랑해줘. 놓지 말고 계속, 계속 사랑해. 부탁이야"라며 눈물을 글썽 거렸다. 국연수 또한 눈물을 흘리며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에필로그가 이어졌다. 술을 마셔 취기가 올라온 최웅과 국연수의 모습이 담겼다. 최웅은 "연수야 이 빌딩 꼭대기 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어?"라고 물었고, 국연수는 "다른 건물 올라가서 보면 돼지"라고 답했다. 최웅은 "땡 틀렸어" 라며 바닥에 드러 누웠다. 국연수가 "야 너 취했어?"라며 놀라자, 최웅은 아랑곳하지 않고 "이렇게 보라고 했어 우리 아빠가"라고 말했다.

결국 최웅의 옆에 누운 국연수가 "잘 안 보인다. 아저씨가 놀린거네"라고 하자, 최웅은 "지금의 아빠 말고. 맞지? 놀린거 맞지. 저 꼭대기까지 세어 보라고 했으니까. 숫자도 잘 몰라서 하나 둘 하나 둘 만 세다가 일어났던 것 같아. 그랬더니 없었어 아빠가. 웃기지?"라며 아픈 과거를 떠올렸다. 최웅은 "세상에 그렇게 버리는 게 어딨어"라며 울먹 거렸고, 함께 눈물을 글썽이던 국연수는 조심스럽게 최웅의 입술에 키스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