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코미디언 김태균과 김민경이 배우 오영수의 '골든 글로브' 연기상 수상을 축하했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코미디언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태균은 오프닝에서 "좋은 소식이 있다. 배우 오영수 님이 제7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으셨다. 한국 배우로는 최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민경은 "정말 믿기지가 않는다"며 놀라워 했다. 김태균은 "아쉽게 수상은 불발 됐지만, 이정재 씨도 한국 배우 최초로 후배에 올랐다"고 말했다.

김민경이 "너무 축하 드린다"고 하자, 김태균은 "이러다 다 좋아"라고 오영수 패러디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민경은 "제 일처럼 기분이 좋다"고 했고, 김태균은 "'컬투쇼'에 모시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