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세계 속의 우리’ 아닌 ‘우리 속의 세계'" 소감
이정재 남우주연상X작품상 '불발'
'오징어게임' 오영수./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오영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오영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으로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부문 수상은 불발됐다.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10일(한국시간) 미국 LA 비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은 골든글로브를 보이콧하는 할리우드의 싸늘한 분위기 속에서 조촐하게 치러졌다. 무관중, 무방송으로 진행됐고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수상자를 공개했다.

골든글로브는 백인 위주의 회원 구성과 성차별 논란, 불투명한 재정 관리에 따른 부정부패 의혹 등으로 할리우드 배우들은 물론 관계사들까지 보이콧에 나섰다. NBC도 시상식 중계를 취소했고, 넷플릭스도 골든글로브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에 '오징어 게임' 팀 역시 시상식에 불참했다.

이런 가운데 오영수가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과 마크 듀플라스, '석세션'의 키에라 컬킨, '테드 래소'의 베롯 골드스타인을 제치고 TV드라마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무엇보다 한국 배우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20년 '기생충', 2021년 '미나리' 출연진도 이루지 못한 성과다.

수상 소식을 들은 오영수는 “수상 소식을 듣고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며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닌 ‘우리 속의 세계’”라고 전했다.이어 “우리 문화의 향기를 안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세계의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영광을 돌리며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징어게임'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오징어게임'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TV드라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이정재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이 부문 상은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에게 돌아갔다.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지만, '석세션'을 이기지는 못했다.

비영어권 작품에 배타적인 성격이 강한 골든글로브는 지난해까지 대사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규정을 뒀다. 이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는 작품상, 연기상 등의 후보에 오르지 못하고 '외국어 영화상' 수상에 그쳤다. TV부문 역시 지금까지 비영어권 작품이 후보에 오른 경우가 없었다. 이에 ‘오징어게임’의 작품상 후보 지명과 남우조연상 수상은 남다른 의미를 남긴다.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 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앞서 '2021 고담어워즈'에서 최우수 장편상을, '2021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에서는 '올해의 정주행 시리즈'상을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