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장민호의 다큐 영화를 관람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전설의 고수 코너가 펼쳐진 가운데 가수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민호는 "다큐영화가 개봉한다. 전국투어 콘서트와 제 평상시 모습을 영화화 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미국에서는 그런 영화를 많이 만든다"라며 "그런데 영화로 만든다는 건 자신만만 하다는 것 아니냐. 보통 개인소장용으로 소장하지 않냐. 그런데 돈을 받고 보여주는 거냐"고 말했다. 당황한 장민호는 "윗분들의 결정이다. 나는 따르는거다"라고 해명했다.

계속해서 박명수가 "완성된 것 보셨냐?"고 묻자, 장민호는 "괜찮다 볼많하다"며 "그동안 제가 노래한 시간이 긴데 짧은 시간에 다 볼 수 있다. 많은 분들이 오시길 바란다"고 홍보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돈을 내고 보기엔 부담 된다. 저는 안 볼거다. 어차피 극장에 잘 안간다"라며 "좋아하는 후배지만 안 본다. 오라고 하면 '갈게' 라고 말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