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아는 형님' 고정했으면”
열혈맘 김동현 母
"안 웃기면 분발하라고 아들에게 전화해"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파이터 김동현 모자가 ‘맘마미안’에 출격한다.

1월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는 한국 최고의 파이터 김동현이 출연한다. 스턴건 김동현 ‘힘’의 원천이었던 어머니의 역대급 보양식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손맛 대결’이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안길 예정이다.

이날 김동현 어머니는 남다른 직업을 가졌던 아들의 삶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고백한다. 다른 일들 보다도 몸이 다칠 위험성이 높기 때문. “파이터 김동현과 예능인 김동현 중 누가 더 자랑스럽냐”라는 강호동의 질문에 어머니는 “지금이 훨씬 자랑스럽다”라고 망설임없이 답한다.

김동현은 예능 대세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 예능인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어머니 역시 그런 아들의 삶에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고. 어머니는 “격투기 할 때는 항상 가슴을 졸이며 살았는데 지금은 그런 걱정 없이 너무 행복하다”라며 “덜 웃길 때는 분발하라고 전화한다”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한다.

예능인 아들을 둔 어머니의 숨겨둔 욕심도 공개된다. “출연했으면 하는 예능이 있나”라는 이혜성의 질문에 어머니는 “JTBC ’아는 형님’에 나왔으면 좋겠다. 한 번 나오는 것 말고 매주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고정 욕심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내기도.

이에 ‘아는 형님’ 터줏대감 강호동과 이수근이 긴장한다. 강호동은 “멤버 8명의 자리 중 어떤 자리를 원하냐”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기도. 과연 김동현 어머니가 노리는 고정 자리는 강호동과 이수근 중 누구의 것이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유쾌한 김동현 모자의 이야기와 열혈맘 어머니의 아들 사랑은 1월 11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