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희, 성형으로 얼굴 고친 이일화 못 알아보고 "친엄마 찾아달라"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성형으로 얼굴 고친 이일화 못 알아보고 "친엄마 찾아달라"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친모 이일화를 못 알아보고 친모 찾기를 부탁한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애나킴(이일화 분)이 박수철(이종원 분)에게 정체를 들킨 가운데 박단단(이세희 분)도 친모의 존재를 알게 됐다.

이날 박수철은 애나킴 뒷목의 점과 박단단의 아기 시절 사진을 갖고 있다는 점 등을 수상히 여겨 박단단과 친자 검사를 의뢰했다. 친자 일치 검사지를 들고 분노한 박수철은 애나킴을 찾아가 그가 얼굴을 바꾸고 일부러 두 사람을 조롱했다는 생각에 배신감과 절망감, 분노을 느껴 뺨을 때렸다.

애나킴은 박수철에게 빌며 "일부러 얼굴 바꾼 게 아니다. 두 사람 버린 벌 받은 거다. 교통사고 나서 죽을 뻔 했고 얼굴 다쳐서 할 수 없이 성형수술 10번 넘게 해서 이렇게 됐다"고 설명하며 "내가 당신이랑 단단이에게 지은 죄 지금이라도 갚을 수 있게 해줘"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세희, 성형으로 얼굴 고친 이일화 못 알아보고 "친엄마 찾아달라"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은 박수철이 차연실(오현경 분)과 불륜을 저질러 친엄마가 죽었다고 오해하고 있는 상황. 박수철은 어린 박단단이 상처받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친엄마가 자신을 버리고 도망쳤다는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그러나 박단단은 어린 시절 옆집에 살던 이웃을 우연히 만나 친엄마가 살아있다는 말을 듣게 됐다. 박단단은 박수철은 찾아 "나 낳아준 친엄마 살아있다며 왜 죽었다고 거짓말을 해!"라고 했고, 박수철은 절망했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에서 박단단은 애나킴을 찾아 "저희 엄마가 살아있대요. 27년 전에 박단단이라는 딸을 낳은 분 찾을 수 없나요?"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세희, 성형으로 얼굴 고친 이일화 못 알아보고 "친엄마 찾아달라" ('신사와 아가씨')
친엄마에게 친엄마를 찾아달라는 박단단. 사실을 밝힐 수 없는 애나킴은 함께 눈물만 흘렸다.

그러나 박단단은 옆집에 살던 이웃에게 사실을 듣게 된다. 이웃은 엄마를 묻는 박단단에게 " 딱 봐도 보통여자가 아니었어. 그러니까 남편하고 딸 버리고 도망갔지"라고 사실을 밝혔고 박단단은 충격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