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가 18.7%까지 분당 최고 시청률이 치솟으며 일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지난 9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평균 가구 시청률 14.8%(수도권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5.2%로, 가구시청률은 물론, 2049 시청률에서 일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특히 올해 삼재를 맞은 탁재훈을 위해 액땜 투어를 떠난 이상민이 미지의 산골로 재훈을 데려가자 도대체 어떤 곳일지 궁금증을 일으키며 최고 분당 시청률이 18.7%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드라마 ‘술꾼 도시 여자들’로 화제를 모은 배우 이선빈이 출연해 모(母)벤져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이선빈은 드라마 촬영 때 갈고 닦은 숟가락으로 맥주병 따기 개인기를 시원하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과거에 ‘소선빈’이라고 불릴 정도로 전단지 붙이기, 삼겹살 집, 아이스크림 가게 등 안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이 “선빈 씨 보러온 손님이 많았을 것 같다”고 하자 선빈은 "저는 용이 된 케이스"라며 "물론 번호를 몇 번 따인 적은 있다. 번호를 두 번 정도 물어본 분은 계신데 저는 절대 유명한 스타일은 아니었다”고 소탈한 매력을 뽐냈다. 이를 본 토니 어머니가 "결혼은 했어?"라며 관심을 표현하니까 서장훈은 "죄송한데 이미 누가 있어요"라며 바로 호감을 차단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민과 지상렬은 서남용 집 옥상에서 각자 가져온 와인을 음미하며 와인 파티를 했다. 서로 와인과는 안 어울릴 것 같다고 디스를 하자 자신이 알고 있는 와인 정보를 늘어놓으며 남다른 와인 경력을 과시했다. 또 이들은 ‘호랑이가 세냐, 사자가 세냐. 호랑이와 사자 중 동물의 왕이 누구냐’는 취중 토론을 이어갔다. 하지만 결국 서남용이 "그렇게 따지면, 범띠는 있는데 사자띠는 없네요?"는 한 마디에 유치한 논쟁이 마무리 돼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임원희는 막걸리와 함께 ‘미우새’ 다시보기를 하면서 외롭게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모습으로 짠함을 선사했다. 홀로 있을 것이 걱정된 절친 정석용이 임원희 집을 방문하자 임원희는 같이 하고 싶은 게 있다며 컵으로 눈사람 만들기를 하며 나름 즐거운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젖었다. 하지만 정석용이 여자친구로부터 온 전화를 받자 순간 ‘얼음’이 된 원희의 모습이 부각돼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환장의 ‘탁궁’ 커플, 탁재훈, 이상민이 차지했다. 이상민은 올해 삼재를 맞은 재훈에게 액땜 투어를 제안했다. 새벽부터 알 수 없는 곳으로 끌려간 재훈은 “내가 삼재인데, 왜 네가 그러냐”, "어디로 가는 거냐", "나 너한테 뭐 잘못한 거 있니?"라고 투덜대며 불평을 쏟아냈다.

특히 이상민이 인적이 하나도 없는 산골 깊은 곳으로 데려가자 재훈은 계속 "뭐 때문에 그러는 거야", "너 신고하겠다", “서울가면 너 치료 좀 하자”라며 불안한 듯 말을 쉬지 않았고, 이 장면은 이들의 도착지가 어디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공개된 곳은 독수리가 날아다니는 깊은 산속의 ‘동굴’ 집이어서 과연 이들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