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돌싱글즈' 화제의 커플 윤남기·이다은이 재혼을 선언하고 이창수·김은영은 결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서는 윤남기, 이다은 커플이 재혼을 선언하고 이창수, 김은영 커플이 이별했음을 알렸다.

이날 이다은은 "윤남기와 잘 만나고 있다"며 현재 진행형 커플이라고 말했고, 윤남기는 "지난주 금요일이 100일이었다. 100일 때 특별한 건 못했다. 밖에 돌아다니질 못 해서"라고 밝혀 환호를 받았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지혜는 "혹시 싸운 적은 없냐"라고 물었고, 윤남기는 "싸운 적이 없다. 의견이 다를 때는 있었지만 싸운 적은 없다"고 답했다. 특히 윤남기는 이다은이 살고 있는 옆동네로 이사를 간다고 밝혔다. MC들은 두 사람에게 "재혼을 하겠냐"라고 물었고, 그렇다고 답해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두 사람의 부모님 모두 만남을 응원한다고. 이다은은 "엄마가 (윤남기를) 좋아하는 거 같다. 자녀 공개할 때 너무 잘생겼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윤남기 역시 "방송을 보고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메시지를 보내준다"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반면 이창수와 김은영 커플은 현재도 만나고 있냐는 질문에 "이틀 전에 헤어졌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잘 만나고 있다가 성격, 성향 차이가 심해 결별했다는 것.

이창수는 "저희는 기복이 심하지 않냐. 좋을 때는 좋고, 전쟁 같은 사랑을 했다. 근데 승리하지 못하고 잠깐 휴전 중"이라고 고백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휴전이 싸운 것인지 이별인 지 구체적으로 묻자 김은영은 "이번에는 진짜(이별)라는 생각이 드는 게 오빠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일 없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런 말까진 안 했었는데. 저도 상처 받기 싫고 오빠도 그럴 거다. 받아들일 때가 됐나 싶다"고 털어놨다.

이덕연과 유소민 역시 친한 누나 동생 사이가 됐다고 했다. 유소민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로 잘 지내고 있다. 연락도 잘 한다"라고 말했다. 이혜영은 만남을 이어가지 않겠다고 밝힌 이덕연이 밉지 않냐며 "한 대 때리지 그랬냐"고 농담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유소민은 "요새 방송 나오고 있어서 좀 때리고 싶다"고 반응했다. 이덕연은 "누나라고 하라고 했는데 말이 잘 안나오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