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배우 이선빈이 이광수와의 열애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이선빈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선빈은 최근 티빙 드라마 '술꾼 도시 여자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이선빈은 "많이 사랑해주셔서 실감이 잘 안난다"며 "실은 술을 잘 마시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선빈은 학창시절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해 '소선빈'이라는 별명이 불었다고. 그는 "전단지 돌리기, 고깃집 서빙 등 다양한 걸 했다"며 "특히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오래 일했다"고 말했다. 이선빈은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오래 일하면 오른팔이랑 왼팔의 근육이 달라진다. 오른팔로 아이스크림을 많이 푸다 보니 오른팔이 더 두꺼워진다"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인기가 많았을 것 같다는 질문에 이선빈은 "나는 유명하지 않았다. 얼굴이 많이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데뷔 후 화장으로 용 된 케이스"라며 "번호를 몇 번 따인 적은 있다"고 밝혔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그렇게 번 돈은 모두 가출자금으로 쓰였다고. 이선빈은 "예고에 진학하려 했는데 사정상 그러지 못했다. 대신 극단을 다니며 뮤지컬을 했다. 그마저도 수업일수가 모자라 고2 때는 못했고. 고3이 되니 늦은 것 같아 조급해졌다"며 무작정 서울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디션에 붙으면 돌아오겠다는 편지를 적어두고 떠났다. 정말 몇 군데 붙어 천안에 돌아올 때까지 부모님은 그저 믿고 기다려주셨다. 시간이 흐른 뒤 부모님이 속앓이 했다는 걸 알았다. 믿고 기다려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선빈의 솔직한 매력에 토니안 어머니는 "결혼은 했어요?"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이선빈은 "아니요"라고 답했고, 서장훈은 "이미 누가 있다"며 이광수와의 열애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토니안 어머니는 "내가 마음에 들면 다 짝이 있더라"며 아쉬워했고, 이선빈은 “어머님 눈빛이 너무 아까워하시고 하니까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 어머니까지 이선빈에게 "형제는?"이라 물으며 은근한 관심을 전하자 서장훈은 “종국이랑 친한 사람이잖아요”라며 이광수를 재차 언급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