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지헤중' 종영, 송혜교 이름값 무색한 조용한 퇴장
후속작은 김남길 주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열혈사제'로 대상 수상 'SBS드라마 흥행불패'

배우 송혜교, 김남길./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 김남길./사진=텐아시아DB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지헤중' 송혜교 가고 '악의 마음' 김남길 온다

'로맨스 여왕' 송혜교가 쓸쓸하게 퇴장한 가운데, '흥행불패' 김남길이 출격한다. SBS 드라마서 단 한 번도 흥행에 실패한 적 없는 김남길이 무너진 SBS 드라마국의 자존심을 다시금 살릴 수 있을지 주목되는 이유다.

지난 9일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이 종영했다. 송혜교의 2년만 안방극장 복귀로 화려한 시작을 알린 것에 비해 다소 조용하게 말이다. 시청률도 4.2%까지 하락하다 마지막 회에서야 6.8%로 소폭 상승, 첫회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이유에는 동시간대 경쟁작이었던 MBC '옷소매 붉은 끝동'의 높은 화제성과 시청률. 주연 배우인 이준호와 이세영의 인기도 한몫했지만, '지헤중' 작품 자체에 대한 아쉬움이 무엇보다 컸다.

두 달 만난 전 남자친구의 죽음으로 인해 이루어질 수 없는 남녀 주인공의 상황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했고, 어른의 연애로 포장됐지만 지극히도 일상적인 로맨스는 달달함을 원하는 이들의 만족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오히려 서브 커플인 박효주와 윤나무, 최희서와 김주현의 로맨스가 더욱 흥미를 자아냈을 정도.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송혜교'라는 이름값이 무색한 성적으로 '지헤중'이 퇴장한 가운데, 또 하나의 이름값 하는 배우 '김남길'이 출격한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을 통해 말이다.

'악의 마음'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 권일용 교수가 직접 겪고 쓴 논픽션 르포를 원작으로 한다.

무엇보다 '악의 마음'은 김남길이 주인공을 맡았다는 것에 거는 기대가 크다.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은 물론 '흥행'까지 보장하는 배우이기 때문. 김남길은 SBS금토드라마 신설작인 '열혈사제'로 시청률 22%를 기록하며 '2019년 SBS연기대상' 대상을 거머쥐었다. 이는 SBS가 금토드라마를 장악할 수 있게 한 초석이 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스튜디오S 제공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스튜디오S 제공
이에 앞서 김남길은 SBS '연인', '나쁜 남자' 뿐만 아니라 KBS '굿바이 솔로', '꽃피는 봄이 오면', '상어', MBC '내 이름은 김삼순', '선덕여왕' 등 출연하는 드라마 모두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흥행불패' 저력을 보여줬기에 '지헤중'으로 하락한 SBS 금토드라마 화력을 다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능성 역시 크다. '옷소매' 후속작으로 방송되는 '트레이서'가 첫회 7.4%로 시작해 2회 만에 6%로 하락했기 때문. 이는 '옷소매' 마지막회 시청률이었던 17.4%에 비하면 1/3로 떨어진 수치다. 여기에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 중인 tvN '불가살', '배드 앤 크레이지', JTBC '설강화' 역시 소폭의 상승세만 있을 뿐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송혜교, 김남길 모두 이름만으로도 작품에 대한 신뢰감을 주는 배우다. 송혜교의 '지헤중'이 화려했던 이름에 비해 초라하게 막을 내린 지금, 김남길의 이름값을 내세운 '악의 마음'이 대중들의 마음을 제대로 읽어내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