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존 리 만났다
"정확한 액수 왜 모르나"
버거 가게 문 닫을까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김병현이 자산을 언급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김병현이 금융 전문가 존 리 대표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김병현은 "주변 지인들에게 사기당한 금액이 10억 원이다. 더 될 수도 있다. 지금은 237억 원이 없다"라고 말했고, 존리 대표는 이를 투자했다면 못해도 몇 천 억원이 됐을 거라고 말했다.

또 김병현은 메이저리그 연금에 대해 "정확하게는 모르겠는데 연간 1억 원이 나온다. 죽을 때까지 나온다. 자식들에게도 간다고 하더라. 10년 누적이 최대다. 아직 내 것이 아니라서 확인해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존 리는 "어떻게 확실히 모를 수가 있냐. 내가 볼 때 돈에 대해서 정확하지 않다. 제일 중요한 건 자산 파악과 노후 준비다. 나 혼자만 하는게 아니라 직원들의 노후도 같이 생각해야 한다. 아직도 나는 버거 가게 닫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존리의 말을 들은 김병현은 "이렇게 할 거면 닫으라고 하는데 정말 큰 충격 요법이 돼서 앞으로 개선해 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좋은 시간이었다"라며 영향을 받았다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