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한 맛 남편
달달+듬직 캐릭터
시원한 사이다 멘트
'며느라기2...ing' / 사진 = 카카오TV 영상 캡처
'며느라기2...ing' / 사진 = 카카오TV 영상 캡처


배우 권율이 '며느라기2…ing'에서 초보 남편이 아닌 유니콘 남편으로 돌아왔다.

8일 첫 방송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극본 유송이 연출 이광영)에서 권율은 남편 무구영 역을 맡아 1회부터 시즌 1 때와 비교해 확실히 성장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시즌 1에서 고부 사이 간극을 좁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초보 남편의 짠내나는 현실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던 무구영. 그는 시즌 2 첫 등장부터 엄마 박기동(문희경 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직접 끓인 미역국으로 엄마 생일상을 차리는 뭔가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동생 무미영(최윤라 분)이 야근하느라 오지 않은 민사린(박하선 분)을 이해하지 못하자 "우리 엄마 생일이잖아. 당연히 자식인 우리가 해야지. 사린이는 작년에 혼자 다하고 출근했거든"이라고 속 시원한 사이다 일침을 가하기도 한 것.

특히 아내 민사린이 함께하지 못 한 것을 걱정하자 화낼 이유가 없다며 안심시켰고, 고마워하는 그에게 "아내니까 당연히, 며느리니까 당연히, 여자니까 당연히. 당연하다고 여긴 것들 앞으로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겠다"고 말해 시즌 1 때 민사린에게 약속한 것들을 열심히 지켜나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무구영, 무미영 남매가 박기동 생일상을 준비한 것에 대해 민사린이 며느리 도리를 하지 못한다고 시어른이 불만을 표하자, 무구영은 부드러운 말투로 "세상에 며느리 도리라는 게 따로 어딨어요? 그렇게 따지면 자식 도리 제대로 못 한 우리가 잘 못 한거지. 앞으로는 우리가 더 엄마한테 신경 쓰고 잘할 테니까 더 이상 서운해하지 말아요"라고 아내와 엄마를 모두 챙기는 성장한 무구영의 모습을 보여줬다.

'며느라기2…ing' 1회에서 권율은 시즌 1의 초보 남편에서 벗어나 세상에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유니콘 남편으로 성장, 이목을 집중시켰다. 며느리 도리를 논하는 가족들에게 당연한 것은 없다며 사이다 매력을 발산, 든든한 매력을 어필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인 것은 물론, 유니콘 남편으로 변한 무구영을 달달하면서도 담백하게 연기해 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에 앞으로 권율이 보여줄 유니콘 남편 무구영의 변화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며느라기2…ing'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