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장소는 '동해'
'NEW 박사즈' 출격
더욱 진화한 사건
'알쓸범잡2' / 사진 = tvN 제공
'알쓸범잡2' / 사진 = tvN 제공


'알쓸범잡2'가 범죄로부터 우리의 일상을 지켜줄 쓸데있는 수다를 다시 시작한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가운데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알쓸범잡2'가 드디어 9일 베일을 벗는다.

범죄는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알쓸범잡2'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사건 사고 속에 숨겨진 이야기를 다양한 시각으로 짚어낸다. 더 깊고 진화한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실전 경험이 풍부한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 NEW 박사즈가 의기투합했다.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파일러 범죄 박사 권일용은 30년 경력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예리하고 현실적인 분석을 내놓는다. 사회부 기자 출신의 소설가 취재 박사 장강명은 범죄 속에 담긴 우리 사회상을 유쾌한 입담과 날카로운 시선으로 꼬집는다. 인권 변호사 법 박사 서혜진은 범죄와 가장 가까이 있는 법에 대한 이야기를 객관적인 시각으로 쉽게 전달한다. 그리고 시즌1에서 큰 사랑을 받은 경력직 과학 박사 김상욱과 호기심 박사 윤종신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김상욱은 과학적 접근 방식으로 범죄를 바라보는 색다른 관점으로 흥미를 더하고, 재치 넘치는 입담은 물론이고 범죄 사건에 누구보다 진심인 호기심 박사 윤종신도 기대를 더한다.

두 발로 뛰고, 두 눈으로 직접 본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갈수록 진화하고 있는 범죄를 예리하게 파헤칠 박사들. 미처 깨닫지 못했던 사건 속 이야기를 적나라하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에게 깊이 있는 시각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도 다채로운 주제와 분야를 넘나들며 현실밀착형 리얼 수다를 펼칠 NEW 박사즈의 유쾌한 케미스트리와 유려한 입담은 또 다른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알쓸범잡'은 전국 곳곳을 돌며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사건 사고들을 재조명, 더 나은 우리 사회를 위한 묵직한 화두를 제시했다. 멀게만 느껴졌던 범죄를 한 번 더 짚고 넘어가며 현재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예방을 위해서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를 심도 있게 다루며 호평을 받았다.

시즌2에서도 날로 진화하는 범죄 앞에서 나와, 우리 사회가 무엇을 할 것인지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 첫번째 목적지는 동해다. 방화와 살인의 섬뜩한 상관관계, 사회 규범이 정한 처벌이 아닌 복수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보복범죄, 사회의 무관심과 외면이 빚은 타살이 30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안타까운 산업재해 등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나눈다.

양정우 PD는 "새로 합류한 박사님들이 모두 사건, 사고의 실제 현장 일선에 계셨던 분들이라는 점이 시즌 1과 가장 다른 점"이라면서 "피해자들과 일반 시민들의 시선에 조금 더 다가가 범죄를 바라보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시즌 2에 대한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늘 그랬듯 전국 곳곳을 누비며 범죄가 멀리 있지 않고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안전한 사회를 위해 이 방송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알쓸범잡2'는 9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