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장기용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장기용이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지난 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눈에 띄는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담백한 대사와 깊이 있는 눈빛으로 시청자들에게 인상을 남겼다.

지난해 8월 마지막 촬영을 마치면서 장기용은 "저에게는 도전의 의미가 있는 작품이었다. 처음에는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제 옆에 계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함께 연기한 선배님들이 있었기에 무사히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장기용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장기용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또 하나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한 그는 "너무나 감사한 마음 뿐이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함께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 앞으로 더욱 성숙해질 배우 장기용의 30대를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2021년 한해 동안 두 편의 드라마와 한 편의 영화를 선보인 장기용은 모두 로맨스 장르였음에도 불구하고 매 작품 완전히 결이 다른 연기를 선보였다.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혜리와 코믹 달달한 케미스트리로,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에서는 찐현실 로맨스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던 장기용.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여준 진한 멜로 연기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성숙미는 그의 다음 행보를 기대케 한다.

한편 장기용은 현재 군 복무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