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헌, '지헤중' 종영 소감
"더 열심히, 더 즐겁게, 더 감동을 드리는 배우 되겠다"
사진제공= 솔트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솔트 엔터테인먼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의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지난 8일 종영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에서 '석도훈'역으로 활약을 펼친 김주헌이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주헌은 "오늘 드디어 모든 방송이 끝이 났습니다. 아마 지금 조금 더 추운 겨울이 되었을 것 같은데요. 우리 드라마 어떠셨습니까?"라며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였고, 어떤 감동을 전해줬을지 참 궁금합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저는 좋은 드라마였다고 생각을 해요. 여러분 마음에도 깊이 자리 잡고, 언제나 다시 회자될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주헌은 "여러분 지금까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시청해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더 즐거운 모습 보여주는, 더 감동을 드리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시청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제공= 솔트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솔트 엔터테인먼트
김주헌은 '지헤중'에서 일에서는 빈틈이 없지만, 연애에 있어서는 서툰 '석도훈'역으로 어른들의 연애를 귀엽게 그려냈다.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밀당하지 않고 직진하는 캐릭터와 김주헌의 멜로 눈빛과 부드러운 목소리 연기가 만나 '김주헌표 멜로'를 완성하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이처럼 '석도훈' 캐릭터를 탁월하게 표현해 낸 김주헌이 앞으로 선사할 또 다른 연기 변주에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김주헌은 연극 '언더스터디'로 관객들과 만나고 있으며, '언더스터디'는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 자유소극장에서 오는 2월 27일까지 공연된다. 또한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사기꾼으로 몰린 한 변호사가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비리를 파헤치며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빅마우스'에 출연을 확정 짓고, 현재 촬영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