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이다해가 반전으로 가득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84회에서는 이다해와 권율의 필터링 없는 리얼 일상이 그려졌다.

생애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나선 이다해는 반전의 리얼 일상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다해는 두리안 러버의 면모를 보여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두리안은 지옥의 냄새와 천국의 맛으로 유명한 과일.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은 "두리안 냄새 엄청 날 텐데"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다해는 배달온 두리안을 능숙한 솜씨로 손질을 하더니, 먹방 본능을 참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두리안을 폭풍 흡입해 눈길을 끌었다. 얼굴에 팩과 붕대까지 감은 채 무아지경 두리안 먹방을 찍는 이다해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다해는 두리안을 넣어 만든 '두리안 커피'까지 선보였다. 낯선 커피의 등장에 이다해 매니저는 잠시 망설이더니 이내 두리안 커피를 폭풍 흡입했다.

이다해는 직접 갖고 온 두리안을 스튜디오에서 깜짝 공개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다해는 "굉장히 고급스러운 단맛"이라며 그 천상의 맛을 극찬해 출연진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두리안을 난생처음 먹어본다는 먹교수 이영자는 "3년 된 치즈의 향"이라며 두리안의 엄청난 냄새에 놀라워했다. 그런가 하면 양세형은 "두리안을 처음 먹어보는데 진짜 맛있다"며 두리안에 매료된 모습을, 송은이는 "극강의 바닐라 맛"이라고 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다해의 쉴 틈 없이 바쁜 하루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다해는 한국어와 능숙한 중국어를 동시에 소화하며 콘텐츠 촬영을 하는가 하면, 수준급 댄스 실력까지 다재다능한 일상을 공개했다. 심지어는 반려견 그레이튼의 미용까지 직접 해주는 금손 능력자 면모까지 드러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밀크남' 권율은 방송 시작부터 엉뚱한 반전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권율은 "사실 '밀크남'은 어울리지 않는 별명이다. 유당불내증이라 락토프리 제품만 먹는다"고 털어놔 MC들을 빵 터지게 했다. 뒤이어 공개된 권율의 일상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일어나자마자 침대의 먼지를 깔끔히 정리하고, 강추위에도 이불을 들고 집 밖으로 나가 먼지를 털며 깔끔한 성격을 과시한 것. 집안 곳곳 각 잡힌 물건들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권율은 아침부터 아날로그 감성의 LP 레코드판을 들으며 해외 축구를 감상하고, 기타 연주와 노래 연습을 이어가며 감성 촉촉한 모닝 루틴을 이어갔다.

권율은 같은 소속사 배우이자 영화 '경관의 피'에 함께 출연한 조진웅과 10년지기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내내 빅웃음을 유발했다.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폭풍 디스전이 역대급 웃음을 안긴 것. 권율은 조진웅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힘든 형"이라고, 조진웅은 권율에 대해 "겸상도 안 하는 사이"라고 거침없는 입담을 드러냈다. 권율 잡는 조진웅, 조진웅 잡는 권율의 티키타카가 시청자들에게 폭소를 안겼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84회는 전국 기준 4.8%, 수도권 기준 5.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치솟았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4%로 같은 시간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집계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