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리얼리티 출연
호텔이야, 집이야?
"집에서 길 잃어버리겠다"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이다해가 집을 공개했다.

8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이다해와 김수형 매니저의 영상이 공개됐다.

김수형 매니저는 "이다해 배우의 나름의 팔방미인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제보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다해는 넓은 침대에서 아침을 열었고 귀여운 반려견에게 인사를 했다. 그는 일어나 호텔처럼 겉이불까지 모두 정리를 했다.

유병재는 "군대에서도 이렇게 안하는데"라고 놀라워 했다. 이다해는 반려견을 위한 계단을 마련, 어리광을 피우는 반려견을 귀여워 하며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다해의 집이 공개됐다. 긴 복도를 지나 화려한 갤러리 같은 집 모습이 공개됐다. '전지적 참견 시점' 멤버들은 "역시 대륙의 여신답다", "스튜디오야, 집이야", "길 잃어버리겠다", "스케일이 다르다"라고 감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