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별 부부 출연
하하, 10년 만의 컴백
"한해는 2등도 아니야"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별이 남편 하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하하·별 부부가 출연했다.

붐은 "데뷔 20주년을 맞은 하하가 10년 만에 가수로 컴백했다고?"라고 소개했고, 하하는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최선을 다했지만 1등이 되지 못한 이들을 위한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키는 한해를 바라봤고, 신동엽은 "못됐다. 왜 한해를 계속 쳐다보냐"라고 말했다. 한해는 "눈물날 뻔 했다"라고 반응했고, 넉살은 "어차피 한해는 2등도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별은 "남편이 10년 만에 솔로 앨범이 나와서 멋있게 나올 줄 알았는데 분장한 모습에 짠했다. 그런데 양쪽 분들을 보니까 감사하다. 남편이 돋보인다"라며 문세윤, 김동현의 분장을 언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