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미&서도밴드 공연
"이번이 마지막회냐"
서도밴드 "정말 영광이다"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이은미가 함께 무대에 오르는 서도밴드를 칭찬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오 마이 스타' 특집이 그려졌다.

김준현은 "매주 KBS에 돌고 있는 소문이 있다. '불후의 명곡' 이번이 마지막회냐. 어떻게 이렇게 출연할 수가 있냐"라고 자화자찬을 했다.

이은미는 서도밴드와 함께 무대를 꾸민다고 밝혔다. 서도밴드는 스스로를 가리켜 "조선팝의 창시자"라고 소개했다. 이은미는 "이 친구들 무섭다. 너무 잘하다. 조선팝의 창시자라고 말해도 될 만큼의 실력이다. 국악에 뿌리를 둔 음악성이 굉장히 스펙트럼이 넓다. 이 나이에 나는 어느 정도의 음악을 했나 싶다. 너무 잘한다"라고 말했다.

서도밴드는 이은미와의 컬래버레이션 소감에 "많은 수식어를 갖고 있지만 콘서트를 하던 영상을 봐왔다. 정말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