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정해인, 긴장한 이유…유인나, 반전 만들 카드되나


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유인나가 반전을 만들어낼 카드로 급부상했다.

'설강화' 제작진은 8일 휴게실에서 수호(정해인 분)와 대면하고 있는 카리스마 넘치는 강청야(유인나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어두운 조명 아래, 휴게실에서 마주 보고 있는 강청야와 수호. 지난 방송에서 정체를 밝혔던 청야의 자신감 있는 자세와 표정, 그를 바라보고 있는 수호의 긴장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청야가 인질극 현장에 들어왔을 때부터 그의 정체를 알아챈 표정을 지었던 수호. 두 사람에게 어떤 숨겨진 과거가 있고, 인질극에 대해 어떤 의견을 주고 받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지난 7회에서 강청야는 행동과 말투를 바꾸며 자신이 모란봉 1호라고 정체를 밝혔다. 강청야는 "난 동무들을 안전하게 북송시키란 지령을 받고 들어온 한국 중앙 의료원 외과과장 강청야야. 조국에선 모란봉 1호라고 불리지"라고 말해 그의 정체를 모르고 있던 격찬을 놀라게 했다.

강청야의 충격적인 반전으로 극의 긴장감은 더욱 높아졌다. 강청야가 앞으로 그의 정체를 모르고 있는 호수여대 기숙사 학생들, 남태일(박성웅 분), 장한나(정유진 분) 등과 만나 어떤 행동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될 '설강화' 8회에서는 오빠의 사망 소식을 듣고 영로(지수 분)는 쓰러지고, 인질극을 끝내려고 은밀히 움직이던 이강무(장승조 분)가 예기치 못한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내용이 펼쳐진다.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