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연예대상 비하인드/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연예대상 비하인드/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를 함께 빛내준 식구들이 오랜만에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만났다. 지난 여름을 책임졌던 MSG워너비부터 싹쓰리, 환불원정대 이후 1년 만에 유재석과 재회한 이효리까지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난달 29일 열린 ‘2021 MBC 방송연예대상’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미주가 대기실에 모여 대화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무한도전’ 종영 후 3년 만에 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한 정준하와 하하는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신인상 후보에 오른 미주는 “시상하러 왔지, 앉아 있는 건 처음이에요”라고 긴장했다.

MSG 워너비 멤버들도 ‘놀면 뭐하니?+’ 대기실을 찾았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의 전반기를 맡아줬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저희가 석진이 형 스타 만들어줬잖아요”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지석진에게 “형이 ‘유재석 열차’ 타고 있는 거 몰라?”라고 하자, 지석진은 “얼마 전에 내가 내렸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더니 하하를 향해 “내렸다가 다시 탔더라?”라고 반격해 폭소케 했다. 또 정준하를 보며 “내리지 않았어?”라고 물었다. 세 사람의 ‘유재석 열차’ 탑승 의혹에 대기실은 초토화됐다.

이어 MSG 워너비는 새로운 소식을 전해 이목을 끌었다. 지석진은 “M.O.M. 신곡 나오거든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MSG 워너비 제작자 유야호(유재석)에게 요청사항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유야호의 반응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유재석은 싹쓰리, 환불원정대로 인연을 맺었던 이효리와 재회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효리는 유재석과 악수를 나눈 뒤 “괜찮았어?”라고 물었다. 이들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놀면 뭐하니?’는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큰 선물을 받았다. 2년 연속 대상을 받은 유재석을 비롯해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 예능 최우수상(신봉선), 베스트 커플상(유재석, 하하, 미주), 베스트 캐릭터상(정준하, 하하), 베스트 팀워크상(MSG워너비), 예능 신인상(미주, 박재정) 등 총 10관왕을 차지했다. 또 TV화제성 분석회사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놀면 뭐하니?’는 12월 5주 토요일 비드라마 부문에서 점유율 27.86%로 1위에 올랐다. 비드라마 전체 4위, 뉴스 화제성 1위를 기록했다. 이렇듯 ‘놀면 뭐하니?’는 토요일 대표 예능다운 영향력을 증명했다.

‘놀면 뭐하니?+’는 8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