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은혜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윤은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은 "오늘은 강릉의 커피향처럼 향기로운 여인을 모신다"고 밝혔다. 밝게 인사를 하며 윤은혜가 등장했다. 허영만은 윤은혜에게 커피와 연관이 많지 않냐고 물었다. 윤은혜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 커피와 연관이 많다고 답했다.

허영만과 윤은혜는 감자 보리밥 정식으로 먹으러 갔다. 허영만은 윤은혜에게 "집에서 보리밥을 먹고 크진 않았죠?"라고 물었다. 윤은혜는 "조기 한 번 보고 진짜 그렇게 살았다. 형편이 많이 어려워서 보리차에 밥을 말아 먹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만한 단칸방에서 네 식구가 같이 살았다"고 덧붙였다.

윤은혜는 직접 만든 간장 3종 세트를 허영만에게 선물했다. 허영만은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또한 윤은혜는 "제가 요리 책도 낸 여자다"라고 말했다. 이어 "2021년 요리로 많은 사랑을 받아서 과분한 느낌이다. 어떤 프로그램에서 연속으로 세 번 연속 이겼다"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윤은혜는 "친구들이랑 친해져야 하는데 제가 진짜 말 한마디도 안 하던 사람이었다. 진짜 숫기가 없었다. 유치원 때 사진이나 초등삭생 때 보면 거의 울 것 같은 표정으로 혼자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집에 친구가 놀러오면 엄마가 음식을 자 해주셨다. 음식으로 친구를 사귀는 게 편해졌다"며 "편한 사람 앞에서는 활달한 성격이 나온다"고 이야기 했다.

허영만과 윤은혜는 자리를 옮겼다. 허영만은 윤은혜에게 "나를 대표할 수 있는 드라마가 무엇인지?"라고 물었다. 윤은혜는 "사실 저한테는 제일 기억에 남는 작품이 두 가지가 있다. '궁'이 있고, '커피프린스 1호점'이 있다. '궁'은 저의 첫 작품이었다. 거의 연달아 하게 된 작품 중 하나가 '커피프린스 1호점'이었다. 정점을 찍었다. 저 뿐만 아니라 매일 매일 모두가 행복했던 작품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윤은혜는 "작품도 하고 싶고 주어진 것도 더 열심히 하고 싶다. 열심히 살고 싶은 생각이 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행복 지수가 높다. 문제가 문제가 아닌 게 좋다"고 했다. 허영만은 "상당히 긍정적이네. 굉장히 어려운 것"이라며 칭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