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사진=JTBC 방송화면
'해방타운'./ 사진=JTBC 방송화면


발레리나 윤혜진과 안무가 장윤정이 출산 후 육아, 그리고 산후우울증 등을 공감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 윤혜진은 안무가 배윤정의 집을 찾았다. 두 사람은 1980년생 동갑내기로 MBC '라디오스타'에서 만난 이후 급격하게 친해졌다.

이날 배윤정은 "산후 우울증이 심해서 병원에 다녔다"고 밝혔다. 윤혜진도 "나도 되게 심해서 병원 가서 상담 받고 그랬다. 남편도 막 미워지더라"라고 털어놨고, 배윤정도 "근데 참 남편이라는 존재가 있어도 짜증나는데 없어도 짜증나고"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윤혜진은 "출산 이후에는 호르몬이 비정상이라 자꾸 싸우는 것 같다"라고 했다. 배윤정도 "세상 그대로인데 나만 변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신영이 "호르몬이 무섭긴 한가보다"라고 하자, 장윤정, 윤혜진, 신지수는 "진짜 이상해진다"라고 입모아 말했다. 특히 장윤정은 "호르몬이라는게 컨트롤이 안 된다"라며 "산후우울증은 심약하거나 내성적인 사람만 겪는 줄 알았다. 나랑 전혀 상관 없는 일인 줄 알았다. 그런데 정말 미친다. 내가 왜 이러고 있나 싶고, 내 모습에 화가난다. 둘째 때는 괜찮을 줄 알았는데 더하더라. 더 짜증났다"라고 털어놨다.

뿐만아니라 배윤정은 출산 이후 무대에 서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윤혜진은 "댄서들이 각광 받지 않나.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고, 배윤정은 "솔직히 부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윤정은 "그래도 이제 안무가라고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고, 돈도 잘 벌 수 있는 환경이 돼 좋다. 사실 저는 나이가 있어서 무대에 설 일이 없다. 불러주는 곳도 없다. 무대가 그립긴 하다"고 털어놨다.

스튜디오에 있던 장윤정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는 "둘째 하영이 낳고 집에 있는데 '제2의 장윤정을 찾는다'라는 트롯 오디션 공고가 떴더라. 놀라서 대표님께 연락 했더니 '너 놀랄까봐 얘기 안 했는데 심사하러 가야한다'라고 말하더라. 후배들에게 예전같지 않은 모습 보이기가 싫어서 급격하게 살을 뺐다"라고 떠올렸다.

또한 장윤정은 "첫째 연우를 낳았을 땐, 사람들이 제가 쉬는 줄 알더라. 사실 일을 기다리고 있었다. 일이 안 들어와서 부아가 나가지고 티비를 안 봤다"며 "쉬는 동안 제가 하던 '도전 1000곡'도 없어졌다. 돌아갈 자리가 없어진거다. 일이 들어올 지 몰라서 맨날 행사용 MR을 틀어놓고 노래 연습, 안무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해방타운'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