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음식 맛보기
"더운데 저렇게 붙어있냐"
'자스민 공주' 비주얼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태영과 유진이 두바이에서도 달달한 분위기를 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기유부부' 기태영·유진이 두바이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기태영은 "두바이 엑스포에 초청이 됐다. 두바이는 전세계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이번 주제가 발로 뛰는 세계의 맛이다"라고 말했다. 유진은 남편 기태영에게 "지난 번에 우승을 놓쳤는데 이번에는 더 열심히 해봐야지. 새로운 것을 발견하되, 모두가 좋아할 만한 것이 있을까"라고 궁리했다.

두 사람은 시장으로 가는 배 안에서 밀착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출연자들은 다정한 모습에 "더운데 저렇게 붙어있냐"라고 질투했고 기태영은 "덥지 않았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시장 상인은 유진의 모습에 "자스민 공주 같다"라고 칭찬했고, 아이들과 영상 통화를 했다. 로희는 "엄마, 나도 램프 사줘"라며 엄마보다는 램프에 관심을 가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상인은 "남자에게 좋은 거야"라며 기태영에게 향신료를 권해 눈길을 끌었다. 기태영은 "큰 통에 담아달라고 해"라며 음양자에 관심을 보였다. 유진은 전체 향신료 가격이 70여 만원이 나오자 당황했고 기태영은 "필요하다. 셰프님들을 위해서"라며 애써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태영은 두바이에 있는 유명 식당을 예약, 결혼 10주년 기념 유진을 감동케 했다. 유진은 "오늘 하루만 위를 늘리고 싶다"라며 끊임없이 '먹방'을 했다.

기태영은 아내 유진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결혼할 때 내가 50년만 사랑하겠다고 했다. 그 뒤는 재계약이라고 했는데 재계약 해달라"라며 여전히 신혼 같은 달콤한 분위기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