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아무도 없어"
각본 없는 드라마
한라산 눈밭에서 기절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한라산 정상을 코앞에 두고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7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위기에 봉착한 전현무의 한라산 등반기가 공개된다.

전현무의 새해 첫날 한라산 등반 소식이 알려지며 큰 화제를 모았다. 등산 2시간 만에 100년은 늙어버린 듯한 얼굴이 포착되며 시청자들의 불타는 관심이 쏟아진 터. 급격한 노화(?)에 지쳐버린 전현무는 끝이 보이질 않는 등산로를 옆에 두고 눈밭에 누워 기절한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눈 속에 파묻힌 전현무의 짠내 폭발 모멘트가 시선을 강탈한 가운데, 어린이 등산객마저 전현무를 앞질러 추월해버려 웃음을 자아낸다. 후들거리는 두 다리로 겨우 발걸음을 떼며 '학다리'의 굴욕을 톡톡히 겪은 전현무의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고.

새벽 6시, 가장 이른 시간에 출발해 선두를 지켰던 전현무의 뒤로 단 한 명의 등산객도 보이지 않기 시작한 것. 전현무는 "내 뒤에 아무도 없어.. 진짜 막차인 거야?"라며 공포감을 드러낸 가운데, 새해 첫날 한라산을 찾은 1,500명의 입산객 중 꼴찌의 굴욕을 안게 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의지를 다잡은 전현무 앞에 중도 하산이라는 최대 위기가 봉착해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정상 백록담에서 오후 1시 30분부터 출입 통제가 이뤄지고 있었던 것. 백록담 끄트머리조차 보지 못한 채 산을 오르는 전현무 옆으로 하산객들이 몰려오고 있어 아찔한 상황을 연출한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산속에서 시간은 점차 촉박하게 전현무를 옥죄어오고, 백록담 도착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포기와 도전 중 과연 어느 쪽을 택할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한껏 치솟게 한다.

이때 전현무가 국가대표급 의지를 불태우며 자리에서 일어나 시선을 강탈한다. 전현무는 "지난 10년 동안 이 자리에 오르기 위해 MC를 했다"며 마음을 다잡아 시청자들의 응원 욕구를 자극한다. 3대가 덕을 쌓아야만 볼 수 있다는 백록담과 전현무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현무의 백록담 등반 도전 결과는 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