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멤버 겸 배우 오세훈이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은 금주 마지막 방송을 앞둔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패션 회사 더 원 사주의 늦둥이 아들이자 낙하산으로 입사한 신입 사원 황치형 역을 맡았다.

황치형은 자기 멋대로 사는 듯하지만 분위기 파악에 능하고 셈이 빠른 인물. 오세훈은 솔직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디자인 팀 막내 정소영(하영 분)과 티키타카 관계성으로 꿀케미스트리를 선보여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오세훈은 이번 작품이 안방극장 드라마 첫 출연이다. 그는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연기와 캐릭터에 어울리는 목소리 톤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앞으로 배우로서의 성장을 기대케 만들었다.

오세훈은 "첫 드라마를 통해 좋은 분들과 만나 함께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이 도와주셔서, 많이 배울 수 있었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많은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세훈은 오는 1월 26일 개봉하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으로 스크린 데뷔한다. 그는 극중 백발백중 명사수 한궁 역으로 활, 검술 액션에 도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