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율, 백은혜, 이광영 감독, 문희경, 박하선, 최윤라(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권율, 백은혜, 이광영 감독, 문희경, 박하선, 최윤라(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2...ing'가 더욱 더 하이퍼리얼리즘을 강조한 임신 이야기로 돌아왔다.

7일 오전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광영 감독, 배우 박하선, 권율, 문희경, 백은혜, 최윤라가 참석했다.

'며느라기2...ing'는 혹독한 며느라기를 벗어나려는 민사린(박하선 분)의 K-임산부 성장일기를 그리는 이야기다.

앞서 시즌1에서는 결혼 한달 차 새내기 며느리가 시월드에 입성하면서 겪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렸다. 이번엔 혹독한 며느라기를 벗어나기 위해 첫 발을 내딛는 민사린과 무구영(권율 분) 부부에게 찾아온 임식 소식을 중심으로 공감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박하선 /사진제공=카카오TV
박하선 /사진제공=카카오TV
이날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은 "임신한 사린이로 돌아왔다. 육아. 이혼, 엄마들의 이야기들을 가지고 왔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처음 '며느라기'를 시작할 때 완벽한 극복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다. 거창한 답을 내려주는 드라마를 만들기 보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시즌2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광영 감독은 시즌1과 시즌2의 차이점을 짚었다. 그는 "시즌1에서는 어떤 상황이 주어지면 각 다양한 인물의 생각과 태도를 보여주는데 집중했다. 시즌2에서는 반대로 상황이 많이 주어지고 인물을 관통하는 공감대를 찾으려고 애를 썼다"고 밝혔다.

또한 임신 소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결혼을 하면 당연스럽게 기대하는 절차인 것 같다. 저도 결혼을 했으니 저 역시 많이 고민했던 지점이다. 제가 가장 많이 고민하는 바를 그려내는 게 좋은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저의 고민을 녹여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극중 박하선은 민사린을 연기한다. 민사린은 동갑내기 남편 무구영과 결혼 2년 차에 접어든 요즘 시대 가장 평범한 며느리다. 박하선은 "시즌1 때는 저도 연기하는데 답답할 만큼 '왜 사린이가 말을 못하지?' 싶었다. '웃으면서 하면 되는데 왜 못 했을까' 싶었다. 다들 답답해 하셨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시즌1 당시 말을 하라는 댓글을 많이 봤다. 시즌1 때 답답했던 걸 해소시키고자 할 말을 예쁘게 잘 해봐야겠다는 마음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권율 /사진제공=카카오TV
권율 /사진제공=카카오TV
시즌1과 달리 시즌2에서는 할 말을 예쁘게 한다는 박하선이다. 그러나 주변에서는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그는 "아무래도 사린이가 할 말은 해야겠다고 해서 했는데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분위기다. 내가 변한다고 해도 주변이 다 변하지 않으면 변할 수 없지 않나. 대신 유니콘 남편인 구일씨와 구영이가 바뀐다. 사이다적인 면을 보면 좋지 않을까 싶다"며 "시즌1 당시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해주셨다. 신, 구세대 격돌 같기도 하고 생각의 차이가 있었다. 그런 면이 답답해 하면서도 재밌게 봐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권율은 무구영으로 분한다. 무구영은 시월드 속에서 고민하는 아내 민사린을 바라보며 아들과 남편 두 역할 사이에 고민에 빠졌던 평범한 대한민국의 남편이다. 권율 역시 "여러가지로 성장하고 변화하는 과정이 담겼다. 그 안에서 무구영이라는 인물도 나름의 성장과 변화하는 과정을 통해 재밌는 지점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변죽과 넉살이 없다. 눈물이 나더라"는 권율. 그는 "저희 드라마 자체가 배우들이나 각자 상황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신들을 (보는 분들도) 같이 답답해 하면서 재밌는 포인트로 봐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무구영이라는 인물이 시즌1과 2에서 변화가 있다"고 말했다.

권율은 "분명히 성장하고 나름의 변화를 가져가지만 감독님과 나눈 것 중 일치했던 부분은 극적인 삶의 변화가 있지는 않다. 다만 처음 겪는 상황들이고 거기에서 경험이 쌓이고 습득이 되고 나아지기 위한 노력으로의 변화다"고 덧붙였다.
권율, 문희경, 박하선(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권율, 문희경, 박하선(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또한 권율은 "크게 변하지는 않지만 조금씩 나아지려고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그 안에서 경험하고 변화하는 부분이 재밌게 답답한 포인트가 남아있다. 저는 사랑스러운 유니콘만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박하선은 "'며느라기'는 할 이야기가 무궁무진하게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의 연출력과 배우 분들을 1년 만에 다시 봐도 똑같고 재밌다. 시즌2를 처음 해봐서 정말 좋았다. 평생 가져가고 싶을 작품"이라며 "시즌2가 잘 되야 시즌3를 할 수 있다. 잘 되지 않으면 감독님이 시즌 3를 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잘 됐으면 한다. 사활을 걸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광영 감독과 배우들은 '며느라기2...ing'를 한 마디로 정의했다. 먼저 최윤라라는 "도전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 모든 것이 도전"이라고 말했다. 백은혜는 "과정. 단단해지는 과정", 문희경은 "진화라고 말하고 싶다. 좋은 방향으로 어느 새 나도 모르게 진화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권율은 "확장되는 가족들의 세계관", 박하선은 "하이퍼리얼리즘이라는 키워드로 시즌1이 이슈가 됐던 것 같다. 현실이자 인생인 것 같다. 현실에 발 붙어 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는 것 같다", 이광영 감독은 "저는 정답은 없어로 하겠다. 정답이 없으니 어떤 선택을 해도 괜찮다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한편 '며느라기2...ing'는 오는 8일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되며,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주 1회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