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율, 백은혜, 이광영 감독, 문희경, 박하선, 최윤라(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권율, 백은혜, 이광영 감독, 문희경, 박하선, 최윤라(왼쪽부터)/ 사진제공=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2...ing'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이 임신 소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7일 오전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광영 감독, 배우 박하선, 권율, 문희경, 백은혜, 최윤라가 참석했다.

'며느라기2...ing'는 혹독한 며느라기를 벗어나려는 민사린(박하선 분)의 K-임산부 성장일기를 그리는 이야기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은 "임신한 사린이로 돌아왔다. 육아. 이혼, 엄마들의 이야기들을 가지고 왔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처음 '며느라기'를 시작할 때 완벽한 극복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다. 거창한 답을 내려주는 드라마를 만들기 보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시즌2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광영 감독은 시즌1과 시즌2의 차이점을 짚었다. 그는 "시즌1에서는 어떤 상황이 주어지면 각 다양한 인물의 생각과 태도를 보여주는데 집중했다. 시즌2에서는 반대로 상황이 많이 주어지고 인물을 관통하는 공감대를 찾으려고 애를 썼다"고 밝혔다.

또한 임신 소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결혼을 하면 당연스럽게 기대하는 절차인 것 같다. 저도 결혼을 했으니 저 역시 많이 고민했던 지점이다. 제가 가장 많이 고민하는 바를 그려내는 게 좋은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저의 고민을 녹여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며느라기2...ing'는 오는 8일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되며,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주 1회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