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신년 특집/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어서와 한국은' 신년 특집/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방송인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과 결혼 10년차를 맞아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MC 장도연, 도경완과 알베르토가 2022년 새해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안드레아스, 디미트리, 케빈은 2022년 맞이를 위해 뭉쳤다. 세 사람은 함께 도자기 공예에 나섰다.

안드레아스는 "올해 2022년이다. 새해가 되면 새로운 목표를 세우니까 친구한테 물어봐서 뭘 하고 싶은지 알아보고 슬기로운 신년 생활을 할 수 있게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알베르토는 "새해 계획을 세우는 건 전 세계적인 공통점"이라고 공감을 표했다. 이에 도경완은 "무슨 계획을 세웠느냐"고 묻자 알베르토는 "올해는 골프 실력을 높이려고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장도연은 새해 계획에 대해 "저희 일이 어느 정도 보이는 일이 아니지 않나.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고 들쭉날쭉이 너무 심하니까 올해는 무탈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경완은 "올해 결혼한 지 10년차다. 벌써 10년이 됐는데 9년 동안 아이만 키운 것 같다"며 "올해는 '백 투 더 퓨처'라고 다시 아내에게 집중하는 한 해를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기회가 되면 여행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 그런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의 신년 계획 베스트3를 공개했다. 그는 "1위는 스마트폰 덜 사용하기다. 2위는 필요 없는 것을 버리는 것, 3위는 친환경적으로 살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도경완은 "뭔가 다르다. 우리는 직장을 구하고 돈을 불리고 이런 데 목적이 있는데 이탈리아는 우리와 사뭇 다르다. 중요한 일이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