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비연예인인 아내와 대화를 하다 보니까 결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예능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최강창민이 비연예인인 아내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시고르 경양식' 멤버들은 과수원을 운영하고 있는 청년 농부의 과수원을 찾았다. 이 청년 농부는 '시고르 경양식'을 찾아왔던 손님 중 한 명이었다. 열심히 사과를 수확한 멤버들은 푸짐한 점심을 먹었다.

식당으로 돌아가는 길 차인표는 조세호에게 "결혼해야 하지 않냐"며 소개팅을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천생연분이 나타나야 하는데"라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나타나겠죠?"라고 되물었고, 차인표는 "모르지"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는 현재 연애를 하고 있지 않다고 했고, 이수혁도 옆에서 어필했다.

또 차인표는 최강창민에게 "천생연분이었냐?"고 물었다. 최강창민은 지난해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최강창민은 "대화를 하다 보니까 '이 친구랑 할 것 같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답했다. 차인표는 다시 눈을 돌려 이장우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장우는 "시청자들을 위해서 까"라는 차인표의 말에도 "날씨 좋다"며 말을 돌렸다.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처
'시고르 경양식' 멤버들은 2주 만에 출근했다.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라며 바뀐 메뉴 점검 및 준비에 나섰다. 그렇게 네 번째 영업을 시작한 이들이다. 그러나 실수가 계속 나왔다. 맏형인 차인표는 손님에게 전후 사정을 이야기 하는 등 해결사로 나섰다. 조세호도 차인표를 거들어 센스있는 모습을 자랑했다.

영업을 마무리한 뒤 '시고르 경양식' 멤버들은 저녁으로 잔치국수를 준비했다. 차인표는 요리 중인 이장우의 등 뒤에 '요리왕'이라고 적혀져 있는 종이를 붙이며 장난꾸러기 면모를 드러냈다. 저녁을 먹으며 요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차인표는 최강창민에게 요리를 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최강창민은 "뜬금없이 (요리를) 배우고 싶었다. 활동을 하며 밖에서 사먹고 그러는데 간이 세고 그러다 보니 속이 지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만들어서 건강하게 만들어서 먹어봐야겠다 싶어서 그때부터"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강창민은 "가족들이 좋아해주니까 더 좋아하게 되더라. 자격증은 안 따고 학원만 다녔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